현대백화점, 설 선물용 '맛집'세트 기획
현대백화점, 설 선물용 '맛집'세트 기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백화점에서 판매하는 원테이블 명절 한상 세트.(사진=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에서 판매하는 원테이블 명절 한상 세트.(사진=현대백화점)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현대백화점은 8일 설 선물세트 판매기간 유명 맛집 요리법을 활용한 양념육, 전통 식품 명인 장류를 더한 굴비 등 선물세트 20여종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준비 물량은 2만개다. 

현대백화점은 유명 맛집과 손잡고 제작한 선물세트를 다양하게 선보인다. 대표적으로 한우갈비와 국산 돼지고기를 다져 만든 전라도 광주 향토음식 송정골 한우 떡갈비 세트(10만원)와 조미료 맛을 줄이고 대파를 이용해 단맛을 내는 것이 특징인 마포서서갈비세트(15만원)를 판다. 또 미슐랭 가이드에 3년 연속 선정된 장요리 전문점 게방식당의 간장 전복·새우장(15만원)과 43년 전통 한식 전문점 삼원가든의 양념을 가미한 육포세트(10만원)도 내놨다. 

가정 간편식 '원테이블' 선물세트도 유명 맛집과 손잡고 차별화했다. 허영만 화백의 만화 '식객'에 소개된 유명 한식집 '봉우리'의 떡갈비와 동그랑땡, 사골곰국 등 명절음식으로 이뤄진 원테이블 한상 세트(5만원)와 4대째 만두를 빚는 '광장동 나루가온', 국내산 유기농 돼지고기를 사용하는 '서울만두' 등 유명 만두를 한데 모은 원테이블 맛집 만두 세트(4만원)이 대표적이다. 

지역 특산물에 전통식품 브랜드 '명인명촌'의 장류로 맛을 낸 선물세트도 선보인다. 제주산 옥돔을 황토판 천일염으로 밑간한 명인명촌 황토판염 옥돔세트(18만원), 국내산 참조기에 쌀과 천일염을 자연 발효시킨 '누룩장'으로 재워낸 명인명촌 누룩 굴비(20만원), 언양식 소불고기에 청정수를 낙선재 비법으로 담근 해바랑 간장양념을 한 명인명촌 간장 떡갈비 세트(8만5000원) 등을 내놓는다. 

이와 함께, 설악산에서 1년에 한 번 채취한 벌집과 함께 숙성한 명인명촌 토종꿀(80만원), 장흥 곽석주 백화고 명인의 명인명촌 백화고(30만원), 문경 오미자·지리산 산수유 등으로 구성한 명인명촌 삼도 과실음료(11만원) 등 전통식품 30여종도 선보인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식품관의 신선한 식재료에 유명 맛집 레시피와 명인 노하우를 담은 상품으로 차별화했다"며 "최근 명절 선물도 스토리를 중시하는 트렌드가 확대된 데다, 이색적인 상품을 찾는 고객도 많은 추세"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