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과일 선물세트 포장재 모두 종이로 교체
현대백화점, 과일 선물세트 포장재 모두 종이로 교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백화점은 올해 설부터 사과·배 등 과일 선물세트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소재 완충재를 종이 소재로 바꾼다.(사진=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은 올해 설부터 사과·배 등 과일 선물세트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소재 완충재를 종이 소재로 바꾼다.(사진=현대백화점)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현대백화점은 올해 설부터 과일 선물세트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소재 포장재를 모두 종이로 바꾸는 '올 페이퍼(All Paper) 패키지'를 도입한다고 6일 밝혔다. 

전체 과일 선물세트(3만5000여개)의 30% 수준인 1만개 세트에 종이 소재 '완충 받침'을 도입하고, 적용 품목을 순차적으로 확대해 2021년에는 모든 과일 선물세트를 올 페이퍼 패키지로 구성한다는 계획이다. 

현대백화점은 지난해 설부터 상자 안의 과일이 움직이지 않도록 하는 '고정틀', 과일 윗면 충격을 줄여주는 '완충 패드' 등 과일 선물세트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소재 내부 포장재를 종이 소재로 교체해왔다. 이번 종이 소재 완충 받침 적용에 따라 현대백화점에서 판매되는 과일 선물세트에는 플라스틱이 없게 된다. 

현대백화점은 '사탕수수로 만든 종이 박스'도 도입한다. 이 박스는 100% 사탕수수섬유로 만들어진 친환경 포장재로, 토양 속에서 미생물에 의해 분해되는데 3개월이 채 걸리지 않는다. 보통 포장재는 종이 재질에 따라 자연 분해되는데, 최소 5개월에서 최대 2년이 걸린다. 목재 원료를 사용하지 않고 제작할 수 있어 환경 보호에도 도움이 된다. 

신선식품 배송 시 사용되는 포장재도 친환경 소재로 확대한다. 지난해 추석에 일부 품목에 도입했던 '친환경 아이스팩(100% 물 소재)'을 정육·수산 등 전체 선물세트(갈치·옥돔 등 온도 저하에 취약한 생물 수산품은 제외)로 확대한다. 또한 올해 설부터 한우 등 정육 상품 배송에 사용되던 보냉용 '스티로폼 박스'도 전체 물량(1만5000여 개)의 20% 가량을 종이 상자로 바꾸고, 적용 품목도 순차적으로 늘릴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