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공사, 서울리츠 행복주택 189세대·장기전세 26세대 공급
SH공사, 서울리츠 행복주택 189세대·장기전세 26세대 공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 단지 위치도 및 조감도. (사진= 서울시)
주요 단지 위치도 및 조감도. (사진= 서울시)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서울리츠 행복주택 189세대와 장기전세 26세대를 모집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모집 공고는 대학생·청년·신혼부부·고령자 등 주거난을 겪고 있는 이들을 위해 SH공사가 서울리츠로부터 수탁해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하는 내용으로, 주변 시세의 60~80% 금액에 거주할 수 있는 서울 내 행복주택 189세대와 장기전세 26세대가 공급 대상이다.

우선 행복주택 189세대 중 신혼부부에게 가장 많은 86세대가 배정되고, 청년계층에게 67세대가 공급된다. 또한 고령자 및 대학생 계층에도 각각 35세대, 1세대가 공급된다.

장기전세주택의 경우 26세대 모두 대형 평형(전용면적 85㎡ 초과)으로, 주택청약종합저축(청약예금)에 가입해 2년 경과하고, 지역별·면적별 청약 예치기준 금액 이상인 1순위 자에게 우선 공급한다.

행복주택 공급지역별 세대수로는 북한산두산위브 단지가 포함된 서대문구에 151세대를 비롯해 △동대문구 24세대 △노원구 8세대 등이며, 신규 공급 18세대와 재공급 6세대 구성이다. 장기전세 주택의 경우 26세대 모두 재공급 물량으로 △강동구 9세대 △구로구 6세대 △송파구 3세대 순이다.

행복주택 공급가격은 임대보증금과 임대료 모두 인근지역 시중가격의 68~80%로 산정됐으며, 같은 면적이라도 공급대상자에 따라 금액은 차등 적용된다. 임대조건은 기준 임대보증금 7000만~1억500만원, 월 임대료는 23만5000~39만7000원 책정됐다.

대학생 계층은 임대보증금 4380만원, 월 임대료 15만3000원이다. 장기전세주택의 경우 인근지역 전세 가격의 75~80%로 산정됐으며, 3억6000만~5억2500만원 책정됐다.

청약신청은 오는 2020년 1월8일부터 10일까지 SH공사 홈페이지를 통해 인터넷 청약 또는 모바일 청약으로 접수할 수 있다. 공사는 인터넷 청약 및 모바일 청약이 어려운 고령자나 장애인에 한해 8일부터 이틀간 공사2층 별관에서 방문접수를 받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