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공사, 프랑스 파리 주택공기업과 '주거복지 활성화' 업무협약
SH공사, 프랑스 파리 주택공기업과 '주거복지 활성화' 업무협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세용 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오른쪽)과 스테판 도펑 파리아비타 사장이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H공사)
김세용 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오른쪽)과 스테판 도펑 파리아비타 사장이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H공사)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11일 프랑스 파리시 산하 주택공기업인 아비타와 주거복지사업 활성화 및 정책교류를 위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아비타는 서울시 SH공사와 마찬가지로 프랑스 파리시에서 12만가구의 공공임대주택을 공급, 관리하고 도시재생을 추진해 주거환경 개선과 지역을 활성화하고 있는 파리시 산하 공공기관이다. 1914년 설립돼 100년 넘게 주거복지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유럽 최대의 임대주택 공기업이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앞으로 두 공기업은 그동안 축척된 공공임대주택 공급 및 운영, 주거복지 프로그램을 공유하는 한편 공공임대주택 정책개발을 위한 공동연구를 추진한다. 또한 컴팩트 시티 조성과 같은 도시재생 분야 개발 노하우를 공유하고 두 공기업의 우수한 주거복지 프로그램을 맞교환해 추진할 계획이다.

이날 업무협약 체결 후 두 기관은 주거복지 워크숍을 개최하고 복합개발사업, 입주민 복지 서비스, 임대주택 공급기준 등 다양한 주제를 가지고 발제와 토론을 진행했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프랑스 파리시는 유럽에서도 공공임대주택을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모범적인 도시"라며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두 도시의 공공임대주택 확대와 주거복지 향상에 기여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