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공사, 영등포 양남시장 정비사업 본계약 체결
SH공사, 영등포 양남시장 정비사업 본계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세용 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오른쪽에서 세 번째)은 17일 오후 서울 개포동 SH공사에서 강국진 양남시장정비사업 조합장(오른쪽에서 네 번째)과 양남시장정비사업 공동시행 사업약정을 체결했다. (사진= 서울주택도시공사)
김세용 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오른쪽에서 세 번째)은 17일 오후 서울 개포동 SH공사에서 강국진 양남시장정비사업 조합장(오른쪽에서 네 번째)과 양남시장정비사업 공동시행 사업약정을 체결했다. (사진= 서울주택도시공사)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와 양남시장정비사업 조합은 서울 영등포구 양남시장 정비사업을 공동 시행하기로 본약정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약정으로 영등포구 양평1가 30번지 일원 1956㎡ 규모 양남시장은 지하 4층~지상 12층 규모의 현대식 건물로 정비된다. 오는 2023년 완공되는 이 건물에는 판매시설과 근린생활시설, 임대주택 78가구가 들어서 전통시장 활성화 및 침체된 지역경제 회생에 힘을 보탤 계획이다.

양남시장은 재난위험시설 E등급을 받은 노후 시장으로 지난 2010년부터 시장정비사업을 추진해왔으나 사업비 조달에 난항을 겪으면서 조합재산이 공매될 위기에 처하는 등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후 SH공사가 전통시장 활성화 및 도시재생을 위해 본격적으로 참여하면서 정비사업이 본 궤도에 올라섰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양남시장 정비사업 등 향후 서울 시내 정비사업에 적극 참여해 정체된 정비사업을 활성화하고, 공공성이 확보된 주택공급을 늘려 주택시장 안정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