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공사, 빈집 활용 토지임대부 사회주택 사업자 공모
SH공사, 빈집 활용 토지임대부 사회주택 사업자 공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지임대부 사회주택 사업 대상지. (사진= 서울주택도시공사)
토지임대부 사회주택 사업 대상지. (사진= 서울주택도시공사)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서울 소재 빈집 중 일부를 토지임대부 사회주택으로 건설하기 위해 오는 4월17일까지 민간사업자를 공개 모집해 총 8개 사업대상지에 대해 4개 사업자를 선정한다고 9일 밝혔다.

빈집활용 토지임대부 사회주택은 SH공사가 매입해 확보하고 있는 빈집부지를 사회주택사업자(주거 관련 사회적 경제주체)에게 장기간 낮은 금리로 임차해 주고, 사업자는 이 빈집 부지에 공적주택을 지어 청년·신혼부부에게 시중보다 낮은 가격으로 임대주택을 공급하는 공공주택이다.

이번 사업은 주거복지 강화 및 커뮤니티 시설 공급을 통한 지역 커뮤니티 활성화와 함께 빈집을 정비해 지역을 활성화시키는 도시재생이 결합된 형태다. 사회주택의 임대료는 주변 시세의 80% 이하 수준의 임대조건으로 거주할 수 있고, 이에 따라 저소득층 청년·신혼부부들의 주거비 부담이 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민간 사업자로 참여하는 사회적 경제주체의 공모 자격기준은 '서울시 사회주택 활성화 지원 등에 관한 조례' 제2조 제3호에 따라 비영리 법인이나 공익법인, 협동조합, 사회적 기업 등이 해당된다.

SH공사는 이번 사업을 통해 △빈집으로 인한 지역슬럼화 문제 해소 △청년·신혼부부 등 주거 취약계층의 주거복지 강화 △지역재생을 통한 저층주거지 활력 등의 효과를 기대했다. 또한 빈집을 활용한 다른 저층주거지 재생 유형을 구상중이며, 매입한 빈집의 필지별 여건 및 활용방안을 검토·분석해 민간에게 사회주택으로 우선 활용토록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이번 사회주택은 민관이 협력해 빈집을 정비하고 임대주택을 공급하는 도시재생 임대주택의 새로운 유형"이라면서 "도시재생과 일자리 창출 효과를 동시에 거둬 지역사회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