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3대 지수 폭락···국채금리 역전에 경기침체 '공포'
뉴욕증시 3대 지수 폭락···국채금리 역전에 경기침체 '공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욕증권거래소)
(사진=뉴욕증권거래소)

[서울파이낸스 김호성 기자] 미국 장·단기 금리 역전으로 경기침체 공포가 커지면서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일제히 하락했다. 

14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800.49포인트(3.05%) 폭락한 25,479.4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85.72포인트(2.93%) 떨어진 2,840.6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42.42포인트(3.02%) 추락한 7,773.94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시 3대 지수의 하락폭은 연중 최대 수준이다. 시장은 미 국채 금리 역전 현상에 민감하게 반응하며 낙폭을 키웠다. 

마켓워치·트레이드웹에 따르면 오전 7시께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1.619%를 기록한 반면 2년물 금리는 1.628%로 10년물 금리가 더 낮아졌다.

통상 자금을 오랜기간 빌려 쓰는 만큼 장기채가 단기채보다 금리가 높다. 장·단기 국채 금리가 역전될 경우 시장은 경기침체를 예고하는 신호로 받아들인다. 이미 역전된 미 국채 3개월물과 10년물 금리 차에 이어 2년물 금리가 10년물보다 높아지면서 경기침체에 대한 시장의 우려는 공포 수준까지 확대됐다. 

CNBC는 지난 2005년 12월 2년물과 10년물 금리 역전이 시작된 이후 2년만에 글로벌 금융위기가 몰아닥친 사례를 보도하기도 했다. 크레디트스위스는 통계를 인용해 1978년 이후  2년물과 10년물 미 국채 금리역전 현상은 총 5번 발생했고 모두 경기침체로 이어졌다고 전했다.  

미국뿐 아니라 영국에서도 2년 국채와 10년 국채 금리가 역전됐다. 미국의 30년물 국채와 독일 10년 국채 금리도 사상 최저치로 떨어지는 등 글로벌 채권시장에서 경기침체 신호가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등 일각에서는 이번 금리 역전은 과거와 달리 경기침체 신호가 아닐 수 있다는 반론을 펼치기도 했다.  옐런 전 연준 의장은 "수익률 곡선 역전을 신뢰하는 게 이번에는 잘못일 수 있다"면서 "장기 국채수익률이 떨어지는 데는 향후 금리 경로에 대한 시장의 기대 외에도 여러 가지 요인이 있기 때문에 이번 역전은 과거보다 덜정확한 신호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와 같은 반론에도 시장의 우려는 누그러지지 않았다. 

경기 침체 우려가 높아지면서 금리 인하에 대한 압박은 한층 커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윗을 통해 "말도 안되는(crazy) 수익률 곡선 역전"이라며 "미 중앙은행(Fed)은 너무 빨리 금리를 올렸고, 이제는 너무 늦게 금리를 내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날 종목별로는 금리 역전의 직접적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은행주의 낙폭이 가장 컸다. 씨티그룹은 5.3%, 뱅크오브아메리카는 4.7%, JP모건은 4.15% 각각 하락했다.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내린 가운데 에너지가 4.12%, 금융주 3.56%, 기술주 3.11% 하락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9월 25bp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74.2%, 50bp 금리 인하 가능성을 25.8%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26.14% 급등한 22.10에 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