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코 피해기업들 "은행 DLS 불완전판매···당국 철저히 조사해야"
키코 피해기업들 "은행 DLS 불완전판매···당국 철저히 조사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키코공동대책위원회
사진=키코공동대책위원회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키코(KIKO) 피해기업들이 최근 일부 은행들의 파생결합증권(DLS) 불완전판매 논란에 대해 금융당국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키코공동대책위원회(공대위)는 14일 성명서를 통해 "금리연계형 DLS로 KEB하나은행과 우리은행 두 은행이 판매한 금액만 8000억원이며, 증권사(△하나금융투자 △NH투자증권 △KB자산운용 △교보악사자산운용 △HDC자산운용 △유경PSG자산운용 등)를 포함하면 1조원에 이른다고 밝혀졌다"며 "키코 사건에 이어 또 다시 대형 파생상품 피해 사건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윤석헌 금감원장이 부임하기 전 은행들과 증권사들이 대상만 중소기업에서 고령퇴직자로 바꿔 또다시 마구잡이로 파생상품을 판매했다는 주장이다. 공대위는 "은행들과 증권사가 똑같은 사기 범죄를 저지른 것은 과거에 엄격한 단죄를 받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DLS 판매 초기에 금융당국은 은행들의 파생상품 사기 범죄를 사전에 파악하고 막았어야 했으나, 감독과 규제의 허술함이 제2의 키코 사건의 원인이 됐다"고 강조했다. 

DLS피해 투자자들은 법적 절차를 진행하는 한편, 금감원에 분쟁 조정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은 앞서 지난 6월부터 키코 피해기업들의 분쟁조정 신청을 받아 현재 은행들과 배상금을 결정하는 분쟁 조정 단계를 거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키코는 환율이 일정 범위에서 변동하면 약정한 환율에 외화를 팔 수 있는 파생금융상품이다. 수출 중소기업들이 환 헤지 목적으로 대거 가입했다가 2008년 금융위기 때 원·달러 환율이 급등하면서 기업 732곳이 3조3000억원 상당의 피해를 봤다. 

공대위는 "개인이 불완전판매 상품 공정성 등을 입증하기는 불가능한 만큼, 금감원은 DLS를 전수 조사해 불법 부당행위를 가려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해야 한다"며 "검찰 역시 키코 사건 때 저질렀던 부실수사 과오를 범하지 말고 철저히 수사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명윤 2019-08-15 00:39:15
이정조면 키코 재조사가 이뤄지는게 정상 아닌가? 은행은 이렇게 국민들 사기쳐서 피빨아먹고 있는데 정부는 뒷짐지고 뭐하는건가?

Milinae 2019-08-14 19:56:53
키코사기의 달콤함(?)에 결국 또 사기버릇 발동했구나~! 이 사기상품의 상품구조도 조사해보고 판매방식도 보고... 다 조사해서 진상을 밝혀야 한다.

유정숙 2019-08-14 17:42:53
은행들 키코로 수출중소기업들 다 죽이고 본 돈맛을 잊지 못하고 이런 사기짓을 또 벌렸구나~  처절한 반성하고 경각심을 갖을수 있게... 키코를 사기상품이라는점을 명시하고... 피해금 전액과 이자까지 배상하게해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