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중남미 바이오시밀러 직판 추진
셀트리온, 중남미 바이오시밀러 직판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칠레 시작으로 현지서 론칭 심포지엄
인천 연수구에 있는 셀트리온헬스케어 본사 (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
인천 연수구에 있는 셀트리온헬스케어 본사 (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올해 하반기 중남미 6개국을 중심으로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직접 판매를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의 해외 영업 및 마케팅을 담당하는 계열사다.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중남미 6개국에 설립해 운영 중인 현지법인들이 직판을 준비 중인 국가에서 의약품 보관 및 운송 등 유통 업무 전반을 담당하게 될 전망이다.

셀트리온은 직판 체제 구축과 중남미 시장 확대를 위해 이달 8일 칠레를 시작으로 9월 페루, 10월 브라질, 11월 콜롬비아 등에서 바이오시밀러 출시를 기념하는 심포지엄을 열 예정이다. 심포지엄에서 현지 의료진들에게 트룩시마, 허쥬마 임상 데이터와 의료비 재정 절감 사례를 소개하기로 했다.

트룩시마는 혈액암의 일종인 비호지킨스림프종과 자가면역 질환인 류머티즘 관절염 등 치료에 쓰는 바이오시밀러다. 원조 약은 바이오젠의 '리툭산'(성분명 리툭시맙)이다. 허쥬마는 다국적제약사 로슈의 자회사 제넨테크가 개발하고 로슈가 판매하는 유방암, 위암 치료제 '허셉틴'(성분명 트라스투주맙)의 바이오시밀러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올해 10월 중남미 최대 의약품 시장 브라질에서 열리는 암학회에서 허쥬마 심포지엄을 열고, 중남미 진출을 본격적으로 선언할 계획이다. 브라질 트라스투주맙 시장 규모는 2700억원으로 중남미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올 하반기에는 시장 규모가 큰 남미 지역 국가들에 제품 출시를 앞둔 만큼 향후 중남미 전체 매출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심포지엄에서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의 우수성을 적극적으로 홍보해 더 많은 환자에게 치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