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스위스 론자와 '램시마' 원료 위탁생산 계약
셀트리온, 스위스 론자와 '램시마' 원료 위탁생산 계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제 '휴미라'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 의약품 복제약) '램시마'. (사진=셀트리온)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제 '휴미라'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 의약품 복제약) '램시마'. (사진=셀트리온)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셀트리온은 스위스 론자(Lonza)와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램시마'의 원료의약품 위탁생산(CMO·Contract Manufacturing Organization) 계약을 맺었다고 3일 밝혔다.

그동안 셀트리온은 인천 송도에 위치한 1·2공장에서 연간 19만리터 규모의 원료의약품을 생산해왔다. 그러나 공급처 다변화와 늘어나는 바이오시밀러 수요에 대비하기 위해 처음으로 론자와 원료의약품 위탁생산 계약을 맺었다.

계약에 따라 두 회사는 램시마 원료의약품의 유럽과 북미지역 물량을 론자 싱가포르 공장에서 위탁생산한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세계에서 바이오시밀러 수요가 급증하고 있어 원활한 물량을 공급하기 위해 론자와 협력 관계를 맺었다"며 "론자의 안정적인 생산능력은 셀트리온의 글로벌 공급 능력을 확장하고 대량 생산을 통한 원가경쟁력 확보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