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서울·부산 소액주주 만난다
셀트리온, 서울·부산 소액주주 만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고=셀트리온
셀트리온 로고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셀트리온은 소액주주들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위해 26~27일 이틀간 서울과 부산에서 기업설명회를 연다고 17일 밝혔다.

1차 설명회는 26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하나금융투자 대강당에서 오후 4시부터 열린다. 2차 설명회는 27일 오후 4시 부산 동구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BPEX)에서 열린다.

참석자 수는 행사당 최대 500명이다. 신청 접수는 17일 오후 6시까지 회사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모집 대상은 9월5일자 체결 기준으로 셀트리온 주식을 보유한 개인주주다.

셀트리온은 회사와 주주 간 소통을 강화하고 파이프라인에 대한 주주들의 이해를 돕고자 설명회 개최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설명회에서는 회사의 경영 현황,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램시마를 피하주사형으로 만든 램시마SC를 비롯해 연구개발 파이프라인 개발 상황을 주주와 공유할 예정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이번 설명회는 그동안 기관투자자들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회사정보를 직접 접할 기회가 적었던 소액주주들과 직접 소통하는 자리"라며 "상호 교감을 넓힌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