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 상반기 영업익 187억원···전년比 21% 감소
셀트리온헬스케어, 상반기 영업익 187억원···전년比 21% 감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연수구에 있는 셀트리온헬스케어 본사 (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
인천 연수구에 있는 셀트리온헬스케어 본사 (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이 187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 대비 21% 감소했다고 13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5053억원으로 62% 늘어났으나 당기순이익은 143억원으로 80% 줄어들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영업이익 감소와 관련해 지난해 2분기에만 반영됐던 국내 판권 매각 수익이 올해는 발생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셀트리온이 개발하고 생산하는 바이오의약품의 판매를 맡는 계열사다. 셀트리온은 과거 셀트리온헬스케어에 국내 제품 판매권을 넘겼다가 지난해 2분기 다시 사들였다.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지난해 2분기 셀트리온에 국내 판권을 매각한 금액이 당시 매출과 영업이익에 일부 반영된 것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보유한 독점 판매권을 활용해 국내외 파트너사에 판권을 넘기고, 라이선스 피(License fee)를 수령하는 영업활동을 해왔다. 이 때문에 셀트리온헬스케어의 라이선스 피 수익은 매 분기 발생하는데, 지난해 2분기에 셀트리온을 대상으로 국내 판권을 팔았으므로 그 규모가 더 커졌다는 설명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 측은 "지난해 2분기에는 국내 판권 매각으로 인한 수익이 있었으므로 이런 부분을 제외하면 크게 떨어지지 않았다"며 "바이오시밀러 판매는 지속해서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바이오시밀러의 글로벌 판매가 꾸준히 늘어나 올해 상반기에만 지난해 연간 매출의 71%에 달하는 판매고를 올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에서 '트룩시마'와 '허쥬마'의 출시를 앞둔 데다 피하주사형 '램시마SC'의 경우 현지 법인을 통한 직접판매를 준비하고 있어 매출 성장과 수익성 개선이 지속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