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분양경기지수 전망치 '68.7'···전월比 8.6p↓
7월 분양경기지수 전망치 '68.7'···전월比 8.6p↓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산연 "분양시장 양극화·국지화 경향 강화"
(자료=주택산업연구원)
(자료=주택산업연구원)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이달 전국 분양경기가 위축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분양가 규제 강화 등 여파로 미분양 리스크도 갈수록 커지는 모양새다. 

9일 주택산업연구원(이하 주산연)에 따르면 이달 전국 분양경기실사지수(HSSI) 전망치는 전월보다 8.6포인트(p) 하락한 68.7을 기록했다. 3개월 만에 60선으로 주저앉은 것이다. 

HSSI는 공급자 입장에서 분양을 앞두거나 진행 중인 단지의 여건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다. HSSI가 100을 초과하면 전망이 긍정적이라는 것을,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93.6), 세종(95.4), 대구(93.5), 대전(83.3), 광주(80.0) 등이 80~90선, 기타 지방은 대부분 40~70선을 기록했다.

주산연 관계자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분양시장에 대한 기대감이 약화되는 가운데 서울과 세종, 대전, 대구, 광주 등 특정 지역을 중심으로 한 분양시장의 양극화 및 국지화 경향이 강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HSSI 실적치는 전월 대비 1.6p 하락한 68.1로 집계됐다. 대구(109), 대전(103.8), 광주(100), 세종(109) 등 일부 지방 지역은 2개월 연속 100을 웃돌았으나, 기타 지방은 30~60선으로 실적치가 악화해 지역 간 간극이 커졌다.

미분양 물량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5월 기준 전국 미분양 물량은 6만2741가구로 전월보다 700가구 늘었다. 올 3월 6만가구를 넘어섰던 미분양 물량은 3개월째 6만2000가구선을 유지하고 있다. 

이 관계자는 "기타 지방은 분양비수기를 앞둔 시점에서 전망치가 큰 폭으로 하락하고 있어, 지방 시장에 대한 리스크관리 방안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