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윤석헌 "라임 분쟁조정, 추정 손실로 선지급 추진 검토"
[2020 국감] 윤석헌 "라임 분쟁조정, 추정 손실로 선지급 추진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신證 직원 일탈, 내부통제 미작동 일환"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3일 라임자산운용의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 "판매자 합의가 이뤄진다면 추정 손실을 합의해 그 부분에 대한 지급을 먼저 추진하는 방향으로 검토할 수 있다"고 했다.

윤 원장은 이날 금감원 대상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라임 사태 분쟁조정이 언제쯤 마무리될 것으로 보느냐"는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시간이 적잖이 걸리겠지만, 가급적 조속히 타결되고 원만한 피해보상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원장은 "손실이 확정되지 않은 부분이 남아 있어, 단축하려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금감원 분쟁조정은 펀드 손실이 확정돼야 돌입할 수 있다. 하지만 라임자산운용 플루토 TF-1호(무역금융펀드)를 뺀 다른 펀드들은 손실이 확정되지 않아 피해자 구제 작업이 늦어지고 있다.

윤 원장은 다만 "추정 손실로 손실액을 선지급하는 방안은 판매사 합의가 전제돼야 한다며 "판매사들도 고객 보호 차원에서 긍정적으로 검토할 여지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라임 펀드 판매사인 대신증권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대신증권이 라임펀드 사태를 투자자 책임으로 미루는 경향이 있다"며 "전직 센터장의 개인 일탈일 뿐, 회사 탓은 없다는 자세로 일관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윤 원장은 "얼핏 직원 일탈로 보일 수는 있지만, 이 또한 증권사 내부통제 미작동의 일환"이라고 답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