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옵티머스·라임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
文 대통령 "옵티머스·라임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옵티머스와 라임 사태 관련,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할 것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내부 회의에서 "검찰의 엄정한 수사에 어느 것도 성역이 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검찰이 라임 사태 수사와 관련해 이강세 전 스타모빌리티 대표의 청와대 출입기록을 요청할 경우, 관련 법률을 검토해 제출할 계획이다. 

다만 강 대변인은 "검찰이 요청했다는 폐쇄회로(CC)TV 자료는 존속기한이 지나 없다"고 밝혔다.

앞서 라임자산운용의 ''전주'(錢主)로 알려진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지난 8일 이 전 대표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 "지난해 7월 이 전 대표가 '내일 청와대 수석을 만나기로 했는데 비용이 필요하다'고 했다"며 "5만원짜리 다발을 쇼핑백에 담아 5000만원을 넘겨줬다"고 진술했다.

한편 청와대는 '옵티머스 사태' 핵심 인물로 연루된 이 모 전 민정비서관실 행정관등에 대한 문제에 대해선 언급을 삼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