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 국내 LCC 첫 기내 좌석 화물사업 시작
티웨이항공, 국내 LCC 첫 기내 좌석 화물사업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웨이항공 여객기. (사진=티웨이항공)
티웨이항공 여객기. (사진=티웨이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티웨이항공이 국내 저비용항공사(LCC)로는 처음으로 기내 좌석을 활용한 화물 사업을 시작한다.

티웨이항공은 최근 기내 화물 운송 사업을 위한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 승인을 마치고 오는 11월 초 베트남 호치민 노선부터 화물 사업을 시작할 것이라고 13일 밝혔다.

티웨이항공은 "최근 여객 수요 감소에 따른 별도 수익사업을 검토하는 등 수개월 전부터 기내 좌석 화물사업 진행을 지속적으로 준비해왔다"고 설명했다.

기내 화물 적재는 관계기관으로부터 인가 받은 방염포와 결박줄을 사용해 화물을 좌석 위에 고정하는 방식이다. 또한 기내 화물의 점검과 관리를 위해 객실 화물 안전관리자가 항공기에 함께 탑승해 주기적으로 탑재 화물의 이상 유무를 확인 관리한다.

탑재되는 화물은 위험성이 없는 원단, 악세서리, 전자부품 등의 원재료와 완제품 의류 및 전자제품 등이 주로 운송된다.

티웨이항공 측은 베트남 호치민 노선을 시작으로 추후 시장 상황에 따라 주변 국가로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현재 27대의 B737-800 기종을 운영 중인 티웨이항공은 우선 2대의 항공기를 기내 화물 전용기로 사용할 예정이다. 국토부 승인을 마친 이번 방식은 항공기 개조가 필요없이 진행 가능한 형태로, 추후 여행시장 변화에 맞춘 화물기 운영의 빠른 대응이 가능하다.

앞서 티웨이항공은 항공기 하부 화물칸을 통해 지난해 10월부터 대구-제주 노선을 시작으로 국제선 기준 10여 개 노선(하노이, 호치민, 다낭, 방콕, 비엔티엔, 나리타, 오사카, 칭다오, 홍콩, 송산)에서 화물 운송사업을 진행해 온 바 있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처음으로 시작한 기내 화물 운송 사업을 위해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고 운영 인력과 장비 등 철저한 준비를 해왔다"며 "다양한 사업모델을 통해 지속적으로 수익성 개선을 이뤄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