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퇴양난' LCC업계, 화물운송 사업 뛰어든다
'진퇴양난' LCC업계, 화물운송 사업 뛰어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진에어·제주·티웨이 화물 운항 승인
"연말까지 최대 19억원 누적 매출" 예고
방염포장용기(CSB) 설치 현황(왼쪽)과 화물 기내반입 시뮬레이션. (사진=국토부)
방염포장용기(CSB) 설치 현황(왼쪽)과 화물 기내반입 시뮬레이션. (사진=국토부)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국내 항공업계가 경영난을 겪고 있는 가운데 저비용항공사(LCC)들도 유휴 여객기를 활용한 화물 운송사업에 뛰어들고 있다.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최근 여객기를 이용한 화물운송 계획을 제출한 티웨이항공, 제주항공, 진에어 등 3개 LCC에 대해 안전성 검토를 거쳐 운항 승인을 발급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로써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대형항공사(FSC)까지 총 5개 항공 운송사업자가 여객기에 화물을 실어 나를 수 있게 됐다.

올해 초부터 발발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지난 1∼9월 항공 여객은 3만138만 명으로 지난해 동기(9278만 명) 대비 약 66% 급감했다. 이로 인해 이달 8일 기준, 국내 여객기 363대 중 절반가량인 187대가 주기장에 멈춰 선 상황이다.

이에 국토부는 유휴 여객기의 활용 제고를 위해 4월, '여객기 화물 운송 관련 안전운항 기준'을 선제적으로 마련 후 항공사들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객실 내 화물을 싣는 경우 기존 하부화물칸(Belly Cargo)에만 실을 때 보다 4∼10톤(t)가량 추가로 탑재가 가능해 수송능력 확대에도 도움이 된다.

LCC 가운데 여객기 객실에 화물을 싣고 운송한 첫 항공사는 진에어가 될 전망이다.

진에어는 이달 24일부터 인천∼방콕 노선에 화물전용기로 개조한 B777 여객기 1대를 투입한다. 좌석 393석 중 372석을 제거해 객실 내부를 화물 전용으로 개조한 것이다. 해당 화물 전용기에는 전자제품 약 2t가량을 싣어 수송할 예정이다. 남은 잔여 좌석(78석) 위에는 25kg 미만의 소형 화물을 싣는다.

이외에도 진에어는 국산 방염천을 이용해 화물 방염포장용기(Cargo Seat Bag·CSB)를 자체 제작해 객실 내 화물운송에 이용할 계획이다. CSB란 좌석 크기에 맞춰 화물을 실을 수 있도록 특별 제작된 화물전용 가방을 말한다. 이는 해외 완제품의 8분의 1수준의 가격에 우수한 방염성능을 확보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LCC 화물 운송 현황. (자료=국토부)
LCC 화물 운송 현황. (자료=국토부)

제주항공과 티웨이항공의 경우 이르면 이달 말 189석 규모의 B737 여객기 객실 천장 선반과 좌석 위에 소형가전, 의류 원단, 액세서리류 등을 싣고 태국, 베트남 등으로 수송할 계획이다.

제주항공은 화물을 보다 단단하게 고정할 수 있도록 인장강도가 강화된 재질의 끈을 사용하기로 했다. 티웨이항공은 좌석별 화물 탑재 중량을 1열당 75㎏으로 제한해 제작사 권고(1열당 90㎏)보다 강화된 기준을 적용키로 했다.

국토부는 이번 화물 운송 승인에 따라 비행편당 2000만∼8000만 원, 올해 연말까지 항공사별로 2억6000만∼19억원의 누적 매출액이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오성운 국토부 항공운항과장은 "LCC의 경우 대형항공사보다 화물 운송 경험이 상대적으로 적지만 안전에 문제가 없도록 다각도로 검증했다"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항공 업계가 새로운 수익원을 창출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