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 8개월만에 日 오사카·도쿄 노선 재개
티웨이항공, 8개월만에 日 오사카·도쿄 노선 재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고야·후쿠오카 노선도 재운항 예고
티웨이항공 여객기. (사진=티웨이항공)
티웨이항공 여객기. (사진=티웨이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티웨이항공은 오는 11월 5일 인천-오사카(간사이), 6일 인천-도쿄(나리타) 노선을 순차적으로 재개한다고 7일 밝혔다.  해당 노선들은 주1회 일정으로 운항될 예정이며 현재 홈페이지와 모바일에서 좌석 판매가 이뤄지고 있다.

오사카 노선의 경우 매주 목요일 오전 7시 55분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오전 9시 45분(현지시간) 간사이공항에 도착한다. 복항편은 오전 10시 55분 간사이공항을 출발해 오후 12시 55분 인천공항에 도착한다.  도쿄 노선은 인천공항을 오전 7시 45분 출발해 나리타 공항에 오전 10시 10분 도착하고, 복항편은 오후 12시 나리타공항을 출발해 오후 2시 55분 인천공항에 돌아오는 일정이다. 

앞서 티웨이항공은 올해 3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여파로 일본을 포함한 국제선 정기편 운항을 중단한 바 있다.

도쿄와 오사카는 현지 교민, 기업인, 유학생 등 한국과 일본 양국간 이용객 수요가 가장 많은 지역에다 특히 '한·일 기업인 특별입국절차'가 이달 8일부터 실시되므로 양국 기업인들의 교류가 더욱 활발해질 전망이라고 티웨이항공 측은 설명했다. 

티웨이항공은 향후 나고야, 후쿠오카 노선도 재운항에 나설 계획이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고객들이 8개월만에 재개되는 일본 도쿄, 오사카 노선을 편리하게 이용하길 바란다"며 "철저한 기내방역과 안전체계를 유지해 조금의 불편함이 없도록 철저한 관리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티웨이항공은 이달 13일 오전 10시부터 다음달 18일까지 일본 노선 대상으로 예약 취소 및 변경 수수료 무료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예약 취소는 1회, 예약 변경은 2회까지 수수료 없이 가능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