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 모바일 앱 기반 '운항관리 스마트 시스템' 구축
티웨이항공, 모바일 앱 기반 '운항관리 스마트 시스템'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웨이항공 직원들이 스마트시스템을 다루고 있다. (사진=티웨이항공)
티웨이항공 운항승무원들이 스마트시스템을 다루고 있다. (사진=티웨이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티웨이항공이 항공기 운항 업무 효율화를 위해 모바일 어플리케이션(APP)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 시스템(Smart System)'을 구축했다.

티웨이항공은 이 같은 내용의 프로젝트에 대해 최근 테스트를 완료하고 실제 업무 활용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이는 기존의 PC 및 모바일 웹(WEB)으로 접속해 사용하던 운항관리 업무를 휴대폰 및 태블릿 PC에 설치된 앱을 통해 보다 편리하고 최적화된 환경에서 이용할 수 있고, 다양한 운항관련 정보를 제공해 운항, 객실 승무원들이 비행 업무 시 보다 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티웨이항공은 "운항, 객실 승무원들이 운항 업무를 위해 사용 중인 △비행계획서(Flight Plan) △크루포털(Crew Potal) △전자비행정보(EFB) Manual의 업그레이드와 실시간 정보 전달 기능 향상을 가장 중점으로 스마트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비행계획서의 변동 사항이 있을 때 실시간 푸시(PUSH) 알림을 보내 조종사가 변경된 운항 정보에 빠른 대처가 가능하며, 최종 업데이트된 내역은 비행 중 오프라인에서도 조회 및 다운로드가 가능하다. 더해 승무원들의 업무용 그룹웨어인 Crew Potal에서 비행스케줄을 스마트폰 캘린더 앱과 연동해 사용할 수 있게 됐으며 연료의 잔여량과 탑재된 물 용량 등록 기능을 추가해 업무 효율성을 높였다.

운항승무원들이 비행 교범, 공항 정보, 각종 차트 등의 서류를 전자 문서화해 사용하는 시스템인 EFB 또한 모바일 환경에 따른 오프라인 조회가 가능해졌으며, 온라인 모드에서는 매뉴얼이 자동으로 업데이트 돼 최신 콘텐츠를 유지할 수 있게 됐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모바일 환경을 이용한 보다 완벽한 안전운항 시스템으로 최적의 항공기 운항 상태를 통한 고객 만족을 더욱 높여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티웨이항공은 이번 스마트 시스템 개발과 더불어 최근 'TMDS(Training Management & Deployment System)'를 국내 항공사 최초로 도입해 온라인 교육, 승무원 자격관리, 평가관리, 전자평가서, EBT data collection등의 종합관리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 말부터 조종사가 기상, 바람, 중량 등의 운항조건 입력 시 항공기 성능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제공해 주는 항공기 성능 계산 프로그램인 'OPT(Onboard Performance Tool)'를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최초로 보잉사로부터 도입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