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신도시·택지지구서 연내 2만2천가구 분양
수도권 신도시·택지지구서 연내 2만2천가구 분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견본주택 방문객들이 청약상담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이진희 기자)
견본주택 방문객들이 청약상담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이진희 기자)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연말까지 수도권 신도시, 택지지구에서 2만2000여 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2기 신도시 조성이 막바지에 접어들면서 공급 물량 감소로 희소성이 높아져 관심이 쏠리고 있다.

7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 10~12월 신도시를 포함한 수도권 택지지구에서 총 2만2469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이는 작년 동기간 1만6249가구보다 6220가구가 더 많은 수치다.

택지지구 물량은 늘었지만 2기 신도시 공급 물량은 줄었다. 2기 신도시에서는 연내 9502가구가 공급을 예정하고 있으며, 작년 동기간 2기신도시에 분양된 1만876가구보다 1374가구가 더 적은 수치다. 

지역별로는 △운정신도시 4곳 4466가구 △동탄신도시 3곳 1942가구 △검단신도시 3곳 2164가구 △옥정신도시 1곳 930가구 등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수도권 신도시, 공공택지는 청약 인기지역인 데다 공급할 수 있는 물량이 많이 남지 않아 희소성까지 높아지고 있다"며 "게다가 분양가 상한제 적용 지역으로, 합리적인 분양가까지 적용돼 관심은 더욱 높아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