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분양 무덤' 인천 검단, 3.3㎡당 2천만원 시대 도래
'미분양 무덤' 인천 검단, 3.3㎡당 2천만원 시대 도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넥스트콤플렉스, 인천지하철 1호선 연장 호재
인천 서구 검단신도시 한 건축공사 현장. (사진= 박성준 기자)
인천 서구 검단신도시 한 건축공사 현장. (사진= 박성준 기자)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주택시장 변방에 머물렀던 수도권 서부지역이 실수요자들의 발길이 이어지며 주택시장의 중심으로 들어서고 있다. 특히 인천 검단신도시는 교통 호재 등에 힘입어 분양권 및 신축 아파트들의 실거래가가 3.3㎡당 2000만원을 이미 초과하면서 위상이 한층 높아졌다. 

5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인천 검단신도시 원당동에 위치한 호반써밋 1차 전용면적 84㎡가 6억5000만원(6층)에 거래됐다. 3.3㎡당 1940만원에 거래된 셈이다. 인근의 금호어울림센트럴 84㎡의 경우 지난 9월 6억2240만원(18층)에 거래, 3.3㎡당 1846만원에 팔렸다. 

이들 단지들은 2021년 입주를 앞두고 있으며 올해 전매제한에서 풀리면서 매달 손바뀜이 활발하다. 현재 전용 84㎡의 호가는 8억원을 넘었으며, 바로 거래 가능할 수 있는 분양권은 7억원 중반대다. 이는 호가로 따지면 3.3㎡당 2400만원 안팎이다. 송도국제도시, 청라국제도시 등 인천 경제자유구역 아파트들을 중심으로 3.3㎡당 2000만원을 넘어선 곳들이 늘어나는 가운데 검단신도시도 입주가 가까워지면서 꾸준하게 가격이 오르는 모습이다. 

한때 미분양으로 어려움을 겪던 검단신도시는 인천지하철 1호선 연장소식이 전해지면서 지난해 여름 이후 상황이 완전히 바뀌었다. 적체됐던 미분양이 대부분 소진됐고 올해 들어 분양권전매가 가능한 단지들이 속속 등장하면서 분양권 거래가 활발하게 이뤄졌다. 

서울 등 수도권 대부분 지역이 규제지역 임에도 불구하고 집값이 오르면서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검단신도시로 수요자들이 눈길을 돌리기 시작했다. 또한 검단신도시와 인접한 김포시가 비규제지역 효과로 집값이 강세를 보이는 점도 검단신도시 분양권 시세에 영향을 끼치고 있다.

여기에 인천 서구는 인천지하철 1호선 연장 이외에도 검단신도시 1단계 사업 특화구역에 조성되는 넥스트 콤플렉스를 비롯해 청라국제도시역 인근에 하나금융그룹 본사 이전 호재도 있다. 

지난 9월 넥스트 콤플렉스 민간사업자 공모에서 롯데건설 컨소시엄이 우선 협상대상자로 선정 돼 사업이 한층 빨라질 전망이다. 이 사업은 대지면적 4만9500여㎡, 총 사업비 약 1조1800억원에 달하는 대규모사업으로 인허가 등을 거쳐 2026년 상반기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예정대로 진행될 경우 검단신도시 일대는 대형 상업시설, 영화관, 문화시설, 컨벤션 등의 복합상업시설이 들어서게 된다.  또한 청라국제도시역 인근에는 오는 2023년 준공을 목표로 하나금융그룹 본사가 이전 예정에 있어 본사근무자 및 관련기업을 포함한 상주 인원이 서구 일대로 유입될 수 있을 전망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신축 똘똘한 한 채 선호도가 갈수록 높아지면서 인천 서구, 김포 등 수도권 지역 신축 아파트 값이 상향평준화되고 분양권 몸값도 커지고 있다"며 "서울과 인접한 지역은 서울發 전세난을 피해 오는 실수요자들까지 더해지면서 주택가격의 강세를 이어갈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