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미분양 주택 2003년 10월 이후 최저치
전국 미분양 주택 2003년 10월 이후 최저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국토교통부
자료=국토교통부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전세난이 계속되면서 수도권은 물론 지방 역시 알짜물량을 중심으로 기존 미분양이 빠르게 소진되며 2003년 10월 이후 최저 수준으로 내려갔다.

국토교통부는 10월 말 기준으로 전국의 미분양 주택은 총 2만6703가구로 집계됐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전달 2만8309가구 대비 5.7%(1606가구) 줄어든 것이다.

미분양 물량은 2003년 10월 2만4071가구 이후 가장 최저치로 떨어졌다. 주택 매수세에 불이 붙으면서 그동안 입지 등이 좋지 않아 남아 있던 미분양 물량이 수도권과 지방을 가리지 않고 빠르게 소진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수도권은 미분양 물량이 3607가구로 전 달보다 5.2%, 지방은 2만3096가구로 5.7% 각각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 미분양은 52가구로 전달보다 3.7% 줄었고 경기는 2733가구로 18.1% 감소했다. 그러나 인천은 822가구로 전달에 비해 98.6% 증가했다. 

지방에선 경남의 미분양 물량이 7042가구로 전달에 비해 13.7% 줄어들며 감소폭이 가장 컸다. 경북은 미분양이 2922가구로 전달보다 12.1% 줄었고 부산은 1262가구로 9.7% 감소했다.

전국 준공 후 미분양은 1만6084가구로 전 달 1만6838가구 대비 4.5% 감소했다. 85㎡ 초과 중대형 미분양은 1386가구로 전 달 대비 17.1% 줄었고 85㎡ 이하는 2만5317가구로 5.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