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제마진 4주 연속 마이너스···정유사 하반기 실적 반등 '난망'
정제마진 4주 연속 마이너스···정유사 하반기 실적 반등 '난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마아파트 인근에 위치한 GS칼텍스 직영주유소. (사진=김혜경 기자)
GS칼텍스 직영주유소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정유사의 수익성 지표인 정제마진이 4주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해 하반기에도 실적 반등에 어려움을 겪을 전망이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8월 첫째 주 싱가포르 복합 정제마진은 배럴당 -0.3달러를 기록했다. 7월 3주 -0.5달러, 7월 4주 -0.3달러, 지난주 -0.1달러 등으로 마이너스가 이어지고 있다.

정제마진은 휘발유와 경우 등 석유제품 가격에서 원유 가격과 수송 운영 등 비용을 뺀 것으로 업계에서는 배럴달 4~5달러를 손익분기점으로 본다. 지난해 10월 셋째주(2.8달러) 이후부터 손익분기점에 미친 경우가 거의 없어 정유업체들은 10개월 째 손해를 보고 있다.

특히 올해 상반기에는 정제마진 약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수요 약세, 유가급락 등 복합 악재를 겪으며 사상 최악의 실적을 맞았다.

SK이노베이션, GS칼텍스, 현대오일뱅크, 에쓰오일 등 정유4사의 1분기 합산 적자는 4조3755억원이었다. 지난해 합산 영업이익인 3조원보다 많은 손실을 3개월만에 본 것이다.

2분기에는 국제유가 안정세와 코로나19 개선으로 합산 적자규모가 7000억원으로 약 80% 줄었다. 현대오일뱅크는 다시 흑자전환에 성공하기도 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장기화하고 있고, 국제유가도 5월 안정화한 이후 별다른 변화가 없어 정유사들의 실적 개선은 정제마진 회복 정도에 달렸다. 현재와 같은 정제마진 약세 국면이 길어져 3분기 실적 반등도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대부분이다.

정유업계 관계자는 "정제마진 약세의 주 원인인 중국의 수요감소 공급과잉 상황이 해소되지 않고 있다"며 "당초 코로나19로 인한 경제활동 제한이 완화되며 3분기부터 반등할 것으로 전망했으나 현재는 예측이 어렵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