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대한항공 송현동 부지 보상비 4670억 책정
서울시, 대한항공 송현동 부지 보상비 4670억 책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까지 분할지급
서울시는 경복궁 옆 종로구 송현동 대한항공 부지 보상비로 4671억3300만원을 책정하고 내년부터 2022년까지 분할해 지급하는 내부 방안을 마련했다고 5일 밝혔다. (사진=서울시)
서울시는 경복궁 옆 종로구 송현동 대한항공 부지 보상비로 4671억3300만원을 책정하고 내년부터 2022년까지 분할해 지급하는 내부 방안을 마련했다고 5일 밝혔다. (사진=서울시)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서울시가 대한항공이 자구안으로 내민 송현동 부지를 2000억원대의 헐값에 사려한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가운데 2.3배 높은 4670억원을 제시했다. 시가 송현동 부지에 대해 구체적인 금액을 제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시는 경복궁 옆 종로구 송현동 대한항공 부지 보상비로 4671억3300만원을 책정하고 내년부터 2022년까지 분할해 지급하는 내부 방안을 마련했다고 5일 밝혔다. 시는 대한항공이 보유한 3만6642㎡ 규모의 송현동 부지의 용도를 변경해 문화공원으로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구체적인 지급 액수는 2021년 467억1300만원, 2022년 4204억2000만원으로, 이 보상비는 '예비타당성조사 수행 총괄지침'에 따라 공시지가에 보상배율을 적용해 나온 액수다. 이외 공사비 170억원, 부대비 29억원, 예비비 487억원 등도 미리 책정해뒀다. 2022년까지 보상을 마치고 2023년부터 공사비 집행을 시작해 2024년에 완료하겠다는 것이 시의 계획이다.

모든 비용을 합치면 5357억7000만원이며 시는 전액을 시비로 산정했다. 이 같은 계획은 지금으로선 내부 방침에 불과하기는 하나 땅 주인인 대한항공의 의사와는 배치된다.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극심한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대한항공은 송현동 부지를 올해 안에 최소 5000억원에 매각하는 내용을 담은 자구안을 마련한 바 있다. 다만, 인허가권을 쥔 서울시가 이 땅에 대한 문화공원 지정 절차를 밟으면서 일종의 '가격 가이드라인'이 될 보상비 수준까지 미리 정해두면 민간 주체 간의 자유로운 매매는 사실상 어려워진다.

서울시는 송현동 부지 매입을 일대일 협상 등의 방식보다는 지구단위계획 결정 등 도시 계획상의 공익사업 방식으로 추진하는 모양새다.

시 관계자는 "지구단위계획 변경안을 공람하게 되면 토지 소유주 등 이해당사자에게 정식 공문을 보내게 된다. 의견을 내라는 공문을 대한항공에 어제 보냈다"고 설명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적절한 가격에 사겠다는 매수자를 찾을 것이고 최대한 기존 계획했던 자구안에 맞게 매각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