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증안펀드 출자 금융사 건전성비율 완화"
금융위 "증안펀드 출자 금융사 건전성비율 완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날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 관련 후속조치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금융위원회는 25일 증권시장안정펀드에 출자한 금융회사들의 건전성비율 완화 수준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융위는 "전날 제1차 증권시장안정펀드 관계기관 회의에서 출자 금융사들이 건전성비율 완화 수준을 확대해 달라고 요청했는데, 이를 적극적으로 수용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증권시장안정펀드 출자에 따른 은행의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 하락 효과 등을 완화할 수 있게 된다.

일부 출자 금융사들은 단독펀드보다는 통합펀드 방식으로 투자하는 방안을 희망했는데, 금융위는 이 역시도 수용하기로 했다.

이로써 출자사는 단독펀드와 통합펀드 중 원하는 방식으로 펀드 운용이 가능하다. 은행은 주로 단독펀드 방식을, 증권사와 보험사는 통합펀드 방식을 선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위는 이와 함께 단기자금 시장 지원에 대해 "전날 한국은행이 증권사 유동성 지원을 위해 공개시장 운영을 통해 2조5000억원의 자금을 증권사(7000억원)와 증권금융(1조8000억원)에 공급했다"며 "증권금융은 한은 환매조건부채권(RP)을 통해 마련한 1조8000억원을 이날 중으로 18개 증권사에 전액 지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금융위는 코로나19 피해기업 금융 지원과 관련, "은성수 위원장이 오후에 정세균 국무총리와 전 금융권 간담회와 협약식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