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 단기자금 지원 효과낼까?···"직접적 부양책 더 필요"
[초점] 단기자금 지원 효과낼까?···"직접적 부양책 더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의도 증권가 전경(사진=서울파이낸스 DB)
여의도 증권가 전경(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정부가 단기자금시장 불안정에 대응키 위해 한국은행과 증권금융을 동원, 증권사에 5조원 규모의 유동성을 공급 중인 가운데 이 같은 대응책이 단기자금시장을 안정시킬지 주목된다. 증권업계 전문가들은 기업에 대한 자금 지원은 중요하다면서도 보다 더 직접적인 부양책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 24일 100조원 상당의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을 내면서 주식과 회사채, 단기자금 등 시장에 48조5000억원의 자금을 배정하고, 채권시장안정펀드 등을 통해 내달 초부터 실질적인 자금 투입을 시작한다고 예고했다.

이 가운데 증권사들에 대해 한국증권금융 대출과 한국은행의 환매조건부채권(RP) 매입을 통해 각 2조5000억원씩 총 5조원을 공급키로 했다. 

증권업계 전문가들은 정부의 이 같은 대응 방안을 두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유동성 공급을 통해 자칫 발생될 기업들의 연쇄 도산을 막는 등 현 시장 상황에 필요한 조치 였다는 의견이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유동성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 대한 자금 지원은 중요한 의미가 있다"며 "만약 기업이 무너지면 대량 실업 및 관련 하청업체 연쇄 도산 등 새로운 프레임이 발생할 확률도 높다. 이같은 차원에서 반드시 자금 지원이 필요하고 기업 도산을 막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김형렬 교보증권 센터장은 "금융시장 안정 조치 등은 실물 경제 충격에 배가 되는 것을 막는 간접적인 경기 부양 조치"라면서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진 만큼, 여러가지 부채위험이 커지는 시기라고 볼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유동성 흐름이 원활하지 않게 되면 자연스럽게 자금조달 비용이 치솟게 되는 악영향이 이어진다. 그 영향을 수습하기 위한 당국의 대응이었다"고 짚었다.

문제는 간접적인 경기부양 정책이다. 정부가 금융시장 문제를 사전 차단해 실물 경제 파급력을 줄여보겠다고 나섰지만, 실효성에 대한 의문은 여전하다는 입장이다.

증권업계 한 관계자는 "현 시장은 여러가지 잠재 불안 요소 등이 여전하다"며 "정부가 워낙 극단적인 상황에 대한 부분 만을 전제해서 정책을 준비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어 "재난 소득, 기본 소득 논의 등 직접적인 부양 조치가 필요하다"고 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코로나19에 대한 근본적이 해결 기미가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현 대응책은 완전한 돌파 수단으로 보기는 어렵다"고 진단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