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지난해 영업손 3683억원···적자폭 확대
아시아나항공, 지난해 영업손 3683억원···적자폭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 불매·업계 과당경쟁·글로벌 경기둔화 탓
'새로운 시작 2020'···체질 개선·수익성 제고 '집중'
아시아나항공은 별도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영업손실 3682억7000만원을 기록하면서 전년(영업손실 351억원) 대비 적자 폭이 커졌다고 12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도 5조9537억8500만원으로 전년(6조2012억1200만원)에 견줬을 때 4% 감소했으며, 당기순손실 또한 6726억5300만원을 내면서 적자 폭이 확대됐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별도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영업손실 3682억7000만원을 기록하면서 전년(영업손실 351억원) 대비 적자 폭이 커졌다고 12일 공시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아시아나항공은 별도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영업손실 3682억7000만원을 기록하면서 전년(영업손실 351억원) 대비 적자 폭이 커졌다고 12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도 5조9537억8500만원으로 전년(6조2012억1200만원)에 견줬을 때 4% 감소했으며, 당기순손실 또한 6726억5300만원을 내면서 적자 폭이 확대됐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영업손실 적자 폭이 전년 대비 확대된 것에 대해 △글로벌 경기둔화 △한∙일 갈등 △안정운항을 위한 투자확대 등을 주요인으로 꼽았다.

아시아나항공은 "하반기 한∙일 갈등 및 저비용항공사(LCC)공급확대로 인해 경쟁이 심화됐고 결국 여객 수익성도 저하됐다"며 "더해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글로벌 경기둔화 및 물동량 감소로 화물매출 부진을 겪었고 환율상승으로 인한 외화비용 증가, 정시성 향상 및 안전운항을 위한 투자확대 등의 영향도 컸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 19)로 인해 여객수요 전반이 위축돼 국내 항공업계가 모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도 "다만 대외적 어려움 속에서도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인수합병(M&A) 완료 시 대규모 신규 자금 유입 및 원가구조 개선을 통해 재무안정성 및 수익성은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경영방침을 '새로운 시작(Rebuilding) 2020'으로 정하고, 체질 개선 및 수익성 제고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노후기를 순차적으로 처분 및 반납하고 신기재 도입(A350 3대, A321NEO 4대)을 통해 유류비 절감 및 기재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노선별 투입기종 최적화를 통해 기재 운영효율 제고에 집중한다.

여객부문에서는 이번 신종코로나 사태에 따라 순차적으로 중화노선을 대상 비운항 및 감편을 시행하고 대체노선 및 환승수요를 적극 유치하는 한편, 비수익 노선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등 시장 수요에 맞춰 대응할 전략이다. 또 프리미엄 전담 판매조직 신설 및 전용 채널을 이용해 프리미엄 수요 유치를 통한 수익성 개선에도 나선다는 방침이다.

화물부문은 5G, 인공지능(AI), 폴더블 디스플레이 부품 등 신성장 수출 품목에 대한 안정적 수요 확보, 글로벌 업체와의 협업 지속 등을 통해 수익 기반을 보다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아시아나항공은 HDC현대산업개발로의 인수 마무리 수순을 밟고 있다. 매각작업이 성공적으로 완료될 시 부채비율 개선은 물론 HDC그룹의 여객 상용 및 화물 수요 유치와 더불어 범현대가와 신규 사업 시너지를 통한 실적개선도 기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올해 매각 및 인수 절차 완료 시 2조2000억원 수준의 자본이 유입돼 부채비율이 업계 최고수준으로 크게 개선되고 이러한 재무안정성을 바탕으로 신용등급 상향 및 손익개선을 위한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M&A를 통해 예상되는 계열사간 다양한 사업시너지에 대해 검토 중" 이라며 "당사를 이용하는 고객에게 도움이 되는 경쟁력 있는 상품을 개발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