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비상경영' 선포···전 임원 일괄 사표·급여 반납
아시아나항공, '비상경영' 선포···전 임원 일괄 사표·급여 반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직원 대상 10일간 무급휴직 실시
아시아나항공 한창수 대표이사 사장은 18일 임직원들에게 보내는 담화문을 통해 "2019년 한일관계 악화에 이어 2020년 코로나19 사태로 항공수요가 크게 위축돼 회사가 영업적자를 기록할 위기에 직면해 있다"며 비상경영 배경에 대해 설명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비용 절감 및 수익성 개선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 한창수 대표이사 사장은 18일 임직원들에게 보내는 담화문을 통해 "2019년 한일관계 악화에 이어 2020년 코로나19 사태로 항공수요가 크게 위축돼 회사가 영업적자를 기록할 위기에 직면해 있다"며 비상경영 배경에 대해 설명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비용 절감 및 수익성 개선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국적사 2위 아시아나항공이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한다. 지난해 일본 불매운동과 환율변동 등으로 인한 어닝 쇼크와 코로나 19의 직격탄을 맞은 탓이다.

아시아나항공 한창수 대표이사는 18일 임직원들에게 보내는 담화문을 통해 "2019년 한일관계 악화에 이어 2020년 코로나19 사태로 항공수요가 크게 위축돼 회사가 영업적자를 기록할 위기에 직면해 있다"며 비상경영 배경에 대해 설명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비용 절감 및 수익성 개선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날 한 사장 이하 모든 임원은 위기를 극복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하기 위해 일괄사표를 제출했다. '생즉사 사즉생(生卽死 死卽生)'의 각오로 특단의 자구책 실천에 앞장서기로 한 것이다. 이에 따라 전 임원들은 급여를 30% 반납하고, 모든 조직장들 역시 급여 20% 반납에 나선다. 한 사장은 급여 40%를 반납한다. 이는 위기 극복을 위해 경영진이 솔선수범한다는 취지로 읽힌다.

앞서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별도재무제표 기준 영업손실 3682억7000만원을 기록하면서 전년(영업손실 351억원) 대비 적자 폭을 키웠다. 같은 기간, 매출액도 5조9537억8500만원으로 전년(6조2012억1200만원)에 견줬을 때 4% 감소했으며, 당기순손실 또한 6726억5300만원을 냈다. 부진한 실적의 주원인은 한·일갈등과 미·중 무역분쟁, 환율상승 등이었다. 당시 회사는 "여객수요 전반이 위축돼 국내 항공업계가 모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도 인수합병(M&A)을 통한 재무안정성과 내부적으로 실시하는 노후기 처분, 신기재 도입 등으로 수익성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 바 있다. 

그런 와중 올해 초 코로나19 사태가 터지면서 전 항공사들이 중국 노선에 이어 현재 동남아 노선까지 운휴 및 감축에 나서게 됐다. 아시아나항공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공급석 기준 중국 노선 약 79%, 동남아시아 노선 약 25% 축소를 결정했다. 따라서 유휴인력을 최소화 하기 위해 전 직원(일반직, 운항승무직, 캐빈승무직, 정비직 등)을 대상으로 무급휴직 10일을 실시한다.

이외에도 비용 절감을 위해 사내·외 각종 행사를 취소하거나 축소에 나섰다. 특히 지난 14일에 예정돼 있던 창립 32주년 기념식도 취소했으며, 창립기념 직원 포상도 중단했다. 향후 수익성과 직결되지 않는 영업 외 활동을 대폭 축소한다는 방침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이외에도 예정되어 있었던 신기재 도입(A350 3대, A321NEO 4대) 일정도 미뤄지는 등 내부적으로 긴급 논의에 들어갔다"며 "이번 비상경영은 코로나19 영향이 끝날 때까지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17일, △아시아나항공 조종사 노동조합 △아시아나항공 일반노조 △아시아나항공 열린 조종사 노조' 등 3대 노조와 함께 '위기 극복과 합리적 노사문화 정착을 위한 아시아나항공 노사 공동선언문'을 발표하며 노사가 합심해 위기 극복을 다짐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