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객실승무원 코로나19 '확진' 판정···"격리·방역"
대한항공 객실승무원 코로나19 '확진' 판정···"격리·방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은 자사 객실승무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이날 오후 방역을 위해 인천국제공항 인근 승무원 브리핑실(IOC)을 일시적으로 폐쇄키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자사 객실승무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이날 오후 방역을 위해 인천국제공항 인근 승무원 브리핑실(IOC)을 일시적으로 폐쇄키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사진=대한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대한항공 소속 객실승무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회사는 전면적인 방역을 실시할 방침이다.

대한항공은 자사 객실승무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이날 오후 방역을 위해 인천국제공항 인근 승무원 브리핑실(IOC)을 일시적으로 폐쇄키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현재 해당 승무원이 탑승한 항공편이나 감염 경로 등에 관한 사항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이날 자사 승무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음을 확인했다"며 "상세 내용은 확인되는 대로 질병관리본부와 협의, 안내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 측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철저한 기내 방역 실시 △의심 승무원에 대한 자가격리 조치 선제적 시행 △주요 사업장에 열화상 카메라 설치 등과 같은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동시에 회사 측은 전면적인 방역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 추후 IOC 운영이 재개될 때까지 운항, 객실승무원을 대상으로 쇼업(Show Up·비행 준비를 위해 지정된 장소로 출근하는 것)은 제2여객터미널 브리핑 룸에서 하기로 했고, 비행 전 합동 브리핑은 항공기 옆(Shipside)에서 진행키로 했다.

한편,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날 한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도로 증가하자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최고 등급인 3단계로 격상했다. CDC의 여행경보 단계는 주의, 경계, 경고 등 3단계로 구성되는데 코로나19 사태 이후 3단계를 발령한 것은 중국 본토를 제외하고는 한국이 처음이다.

이외 미국 국무부가 발표하는 여행경보 등급에서는 한국의 경우 '강화된 주의 실시'인 2단계에 올라 있는 상황이다. 미국 노선 감축 또는 취소수수료 면제 조치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대한항공 관계자는 "철수 단계는 아니기 때문에 상황을 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