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진퇴양난' 아시아나항공, 전 직원 3월 급여 33% 반납
[코로나19] '진퇴양난' 아시아나항공, 전 직원 3월 급여 33% 반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韓 입국제한 81개국···2일, 강화 자구안 발표
2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은 전 직원을 대상으로 10일 이상 무급휴직을 실시하기로 한 것을 되도록 이달 내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급여도 33% 일괄 차감키로 했다. 아울러 이번 달부터 사장은 급여 100%를, 임원 50%, 조직장 30%를 각각 반납하기로 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2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은 전 직원을 대상으로 10일 이상 무급휴직을 실시하기로 한 것을 되도록 이달 내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급여도 33% 일괄 차감키로 했다. 아울러 이번 달부터 사장은 급여 100%를, 임원 50%, 조직장 30%를 각각 반납하기로 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한국발 여행객의 입국금지 및 제한조치를 실시하는 국가가 81개국으로 늘어나면서 운영 노선에 제동이 걸리자 아시아나항공이 급여 반납의 범위와 비율을 높이는 등 보다 강회된 자구안을 내놨다.

2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은 전 직원을 대상으로 10일 이상 무급휴직을 실시하기로 한 것을 되도록 이달 내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급여도 33% 일괄 차감키로 했다. 아울러 이번 달부터 사장은 급여 100%를, 임원 50%, 조직장 30%를 각각 반납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달 18일 비상경영을 선포하며 발표한 자구안에서 사장은 40%, 임원 30%, 조직장 20%의 급여를 반납하기로 했고, 무급휴직도 3월부터 5월 내 기간 중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으나 2주만에 확진자가 급증하며 경영도 덩달아 급속도로 악화되자 이 같은 조치를 한 것이다.

실제로 지난달 29일에는 베트남 당국이 갑작스럽게 한국발 여객기의 하노이 공항 착륙을 불허하면서 이미 인천공항을 출발한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도중에 회항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빚어지기도 했다.

한창수 대표이사 사장은 이날 임직원들에게 보내는 담화문을 통해 "2019년 한일관계 악화에 이어 2020년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항공수요가 크게 위축돼 회사가 위기에 직면했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비용 절감 및 수익성 개선에 돌입한다"고 협조를 부탁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