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프레미아, AOC 신청···9월 취항 '목표'
에어프레미아, AOC 신청···9월 취항 '목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객실승무원 공채···연내 B787-9 3대 도입
신규 하이브리드 항공사(HSC) 에어프레미아는 12일 국토교통부 항공운항과에 항공운항증명(AOC: Air Operator Certificate)을 신청했다. (사진=에어프레미아)
신규 하이브리드 항공사(HSC) 에어프레미아는 12일 국토교통부 항공운항과에 항공운항증명(AOC)을 신청했다. (사진=에어프레미아)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신규 하이브리드 항공사(HSC) 에어프레미아는 12일 국토교통부 항공운항과에 항공운항증명(AOC)을 신청했다.

AOC는 항공운송 사업면허를 받은 항공사가 안전운항 능력을 갖췄는지를 국토부가 종합적으로 검증하는 제도다. 국토부는 에어프레미아의 조직, 인력, 시설 및 장비, 운항·정비관리 및 종사자 훈련프로그램 등 3800여 개 항목을 점검한다. 더해 에어프레미아가 도입하는 B787-9 신기재로 50시간의 시범비행을 실시하고, 비상탈출 훈련도 점검한다.

회사 측은 AOC신청과 관련, 지난해 3월 항공운송사업 면허를 취득할 때 제출한 사업계획서 일정표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계획대로 7월에 B787-9 1호기 도입, 연말까지 총 3개가 순차적으로 도입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꿈의 항공기'라고 불리는 해당 비행기에는 고성능 공기여과장치(HEPA 필터)를 비롯, 기내의 악취와 오염 물질을 제거하는 필터와 오존제거기가 장착돼 있다. 더해 내달부터 객실승무원 공개채용을 실시하며 본격적으로 인력을 충원할 계획이다. 150여 명의 경력 및 신입 객실승무원을 선발할 예정으로, 신입 객실승무원의 경우 이번이 처음이다.

'합리적 가격으로 품질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자'는 슬로건을 내건 에어프레미아는 올해 동남아 등에 취항하며 내년에는 미국 로스앤젤레스(LA)와 실리콘밸리 등에 운항할 예정이다.

에어프레미아 관계자는 "좌석은 프리미엄 이코노미석과 이코노미석 등 두 종류로 운영된다. 이코노미석의 간격은 35인치로 전 세계 항공사 중에 가장 넓으며 항공요금은 대형항공사보다 10∼20% 저렴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