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노조, 쟁의활동 투표 '91.4% 찬성률'
삼성디스플레이 노조, 쟁의활동 투표 '91.4% 찬성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사업장(사진=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사업장(사진=삼성디스플레이)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임금협상 결렬을 선언한 삼성디스플레이 노조가 조합원을 대상으로 쟁의 활동 찬반 투표를 한 결과 90% 이상의 찬성표를 받았다. 고용노동부 중앙노동위원회에서도 노사 간 조정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노조는 합법적인 쟁의권을 확보하게 된다.

삼성디스플레이 노조는 이달 4일부터 나흘 동안 조합원 2413명을 대상으로 쟁의 활동 찬반 투표를 진행한 결과 91.4%의 찬성률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노조는 성명을 통해 "여전히 노조를 인정하지 않고 탄압과 와해의 기회를 노리고 있다면 그 대가를 반드시 치를 것이라고 강력하게 경고한다"고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에서 노조가 실력을 행사하는 쟁의 행위가 발생한 적은 지금까지 없었다.

삼성디스플레이 노조는 지난해 2월 한국노총 산하로 출범, 현재 조합원 수는 2400여명 규모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