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우주사업 총괄 '스페이스 허브' 출범···김동관 사장 주도
한화, 우주사업 총괄 '스페이스 허브' 출범···김동관 사장 주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화에어로스페이스)
(사진=한화에어로스페이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한화그룹이 우주 산업을 총괄할 '스페이스 허브'를 출범하고 우주 산업에 진출한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이 이 조직을 이끌게 된다.

7일 한화에 따르면 김 사장은 지난달 26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등기임원으로 추천됐으며, 스페이스 허브의 팀장을 맡게됐다.

김 사장은 "세계적인 기업들과 경쟁하기 위해서는 전문성과 전폭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봤다"며 "엔지니어들과 함께 우주로 가는 지름길을 찾겠다"고 말했다.

스페이스 허브는 각 회사의 윗단에 있는 조직이 아닌 우주 부문의 종합상황실이 될 전망이다. 한화는 스페이스 허브를 통해 민간 우주 사업의 트렌드를 모니터일 하고 연구 방향과 비즈니스 모델을 설정할 계획이다.

또 향후 발사체, 위성 등 제작 분야와 통신, 지구 관측, 에너지 등 서비스 분야로 나눠 연구·투자에 집중할 계획이다.

스페이스허브는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개발에 참여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엔지니어들이 중심을 담당하고, 한화시스템의 통신·영상장비 전문인력과 한화의 무기체계 분야별 전문인력,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최근 인수한 민간 인공위성 기업 쎄트렉아이 측이 향후 참여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장기적으로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발사체에 쎄트렉아이의 인공위성을 싣고 한화시스템의 통신체계를 탑재하는 식으로 우주산업을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화솔루션의 태양광 기술, 한화솔루션이 인수한 미국 수소·우주용 탱크 전문 기업 시마론의 기술 등과 연계하는 방안도 검토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