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새해 첫 투자 '우주산업'···쎄트렉아이 지분 30% 인수
한화, 새해 첫 투자 '우주산업'···쎄트렉아이 지분 30% 인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연 회장 신년사에서 "항공우주 성장 기회 선점" 당부
한화시스템의 IR 영상장치가 탑재된 아리랑 3A호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화시스템의 IR 영상장치가 탑재된 아리랑 3A호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한화그룹이 우주 위성 전문기업의 지분인수로 새해 신성장 사업 확대 포문을 열었다. 김승연 회장이 신년사에서 강조한 '항공우주산업'에서 글로벌 우위를 선점하기 위한 걸로 보인다.

1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화그룹의 항공부품 기업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쎄트렉아이가 유상증자로 발행하는 신주 20%(589억원)와 전환사채 500억원(지분 10%) 등 총 30%의 지분을 인수한다고 공시했다.

쎄트렉아이는 우리나라 최초의 인공위성 '우리별 1호'를 개발한 카이스트 인공위성연구센터 인력들이 1999년 설립한 위성 전문 기업이다. 국내에서 유일한 민간 제조업체로, 100~150㎏의 소형 지구 관측위성에 특화돼 있다. 위성 본체와 지상시스템, 전자광학 탑재체 등 핵심구성품을 개발·제조하는 기술력을 갖췄다는 평가다.

글로벌 시장에서는 프랑스의 에어버스나 탈레스, 일본의 NEC, 이스라엘 IAI 등과 경쟁하고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이번 지분 인수에 대해 미래 성장이 기대되는 우주 위성 산업 관련 핵심기술을 보유한 국내 기업에 투자하고, 중장기적으로는 회사와 시너지를 통한 위성 개발기술 역량을 확보해 기술적 우위를 선점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현재 우주 위성사업 관련 한국형 발사체인 '누리호(KSLV-2)' 액체로켓엔진 개발을 맡고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자회사인 한화시스템도 위성 탑재체인 영상레이더(SAR), 전자광학·적외선 등 구성품 제작 기술과 위성안테나, 통신단말기 등 지상체 부문 일부 사업도 하고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추진체와 인공위성을 제작하면 ㈜한화가 로켓에서 사용할 연료를 투입하고, 한화시스템이 인공위성에 안테나와 레이더 등 구성품을 탑재하는 식으로 한화그룹의 우주산업 밸류체인이 완성된다.

김승연 회장은 올 초 신년사에서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해 세계 무대에서 사업 역량과 리더십을 확대해야 한다"며 "미래모빌리티, 항공우주, 그린수소 에너지, 디지털금융 솔루션 등 신규 사업에서 성장 기회를 선점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한 바 있다.

글로벌 우주항공 산업은 점차 확대되는 추세다.

과학기술정책연구원이 최근 발간한 '뉴 스페이스 시대, 국내 위성산업 글로벌 가치사슬 진입 전략' 보고서에 따르면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과 기존 우주기술의 융합으로 상업적 목적의 우주개발이 가속화되면서 민간 투자가 늘고 있다.

미국의 스페이스 엔젤스가 분석한 글로벌 뉴스페이스(New Space) 투자 현황을 보면 2009년 이후 2020년 3분기 현재까지 1128개의 우주기업이 총 누적액 1660억달러(약 199조원) 규모의 민간투자를 유치했다.

특히 중소형 위성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업계에서는 보고 있다. 일례로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스페이스X는 '스타링크' 프로젝트를 통해 지구 저궤도에 소형 위성 약 1만2000개를 쏘아올려 전 세계에 초고속 인터넷을 공급하겠다는 목표를 세워두고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관계자는 "이번 쎄트렉아이의 지분 인수와 관계 없이 쎄트렉아이의 현 경영진이 계속해서 독자 경영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며 "앞으로 양사의 역량을 집중하면 국내외 우주산업의 위성분야에서 많은 사업확장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