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두 거래소 이사장 "혁신 기업 맞춤형 성장 지원"
손병두 거래소 이사장 "혁신 기업 맞춤형 성장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사진=연합뉴스)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혁신기업이 쉽게 상장할 수 있도록 시장 평가와 성장성 중심으로 개편하고, 맞춤형 지원책을 마련해 초기 혁신기업이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14일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한국거래소 사옥에서 '코스피 3000시대, 새로운 역사의 시작'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좌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손 이사장은 "코스피가 3000선을 돌파할 수 있었던 이유는 우리 증시가 미래 성장형인 신사업으로 체질개선에 성공한 결과"라며 "한국판 뉴딜의 핵심인 IT, 배터리, 바이오 등 4차 산업 중심으로 재편되고, 기업의 실적이 개선 등의 부분이 증시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그는 실물경기의 활력을 위해 자본시장이 기업의 활력 도전을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혁신 성장기업의 성장 단계에 따른 맞춤형 지원체계를 마련해 자본시장 안에서 함께 성장하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손 이사장은 "자본시장의 역동성을 위해 투자자가 믿고 투자할 수 있도록 시장 제도와 관행도 적극적으로 개선할 것"이라며 "기업 공시와 상장관리도 투자자 보호에 강도를 높여 개인투자자에게 투자 정보가 원활하게 제공되도록 기업 공시역량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개인 투자자의 적극적인 시장 참여와 글로벌 경기부양책도 증시에 활력을 불어넣는 중요한 요인"이라며 "다만 최근 증시 상승세가 실물 경기 회복세와 괴리를 보이는 현상 및 시장 과열을 경계하는 우려의 목소리는 경청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이어 "거래소는 앞으로도 시장의 건전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자본시장이 빠르고 강한 회복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좌담회에는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 나재철 금융투자협회 회장, 김신 SK증권 사장, 박태진 JP모건증권 대표, 이현승 KB자산운용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좌담회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좌담회 참가자와 대표 기자단으로 참석인원을 제한해 진행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