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 2020] 요스트 밴텀 ACEA 이사 "자율주행 발전하면 운전 스킬 달라질 것"
[자율주행차 2020] 요스트 밴텀 ACEA 이사 "자율주행 발전하면 운전 스킬 달라질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스트 밴텀(Joost Vantomme) 유럽자동차제작사협회(ACEA) 이사가 29일 '한-유럽 미래 자동차 콘퍼런스 2020'에서 '자율주행 상용화 과제 해결에 대한 EU의 시각'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사진=한-유럽 자동차 콘퍼런스 2020 갈무리)
요스트 밴텀(Joost Vantomme) 유럽자동차제작사협회(ACEA) 이사가 29일 '한-유럽 미래 자동차 콘퍼런스 2020'에서 '자율주행 상용화 과제 해결에 대한 EU의 시각'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사진=한-유럽 자동차 콘퍼런스 2020 갈무리)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요스트 밴텀(Joost Vantomme) 유럽자동차제작사협회(ACEA) 이사는 "자율주행 기술이 발전하게 되면 필요한 운전 스킬도 달라지고, 운전면허 제도의 변화도 필요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밴텀 이사는 29일 주한유럽상공회의소와 유럽자동차제작사협회가 공동 주최하고 서울파이낸스가 함께한 '한-유럽 미래 자동차 콘퍼런스 2020'에서 '자율주행 상용화 과제 해결에 대한 EU의 시각'을 주제로 발표에 나섰다. 행사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온라인(줌)과 웨비나(웹세미나) 형식으로 진행됐다.

밴텀 이사는 "자율주행과 관련 중요한 것은 차량의 교통 규직을 정하는 것"이라며 "비엔나와 제네바 협약의 공통적인 해석이 중요하다. 이러한 조치가 이뤄져야만 법적 안정성이 확보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ACEA는 유럽연합 집행위원회가 이같은 조치들을 신속하게 실행하도록 요청하고 있다.

이어 "이 과정에서 사람이라는 요소를 고려해야 한다"며 "자율주행이 사람에게 어떤 의미를 가질 것인지에 대해 설명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우리는 주행보조, 주행자동, 자율주행 등을 정확히 구분해야 한다"며 "가장 큰 차이는 누가 책임지냐는 것. 운전자인지 차량인지, 혹은 그 둘 다 인지에 따라서 개념이 달라진다"고 말했다.

자율주행차의 미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밴텀 이사는 "유럽은 자동 발렛파킹, 로봇 택시, 고속도로 전용 운전기사 등 실사용 사례가 나타나고 있다"며 "앞으로 승용차가 트램이나 지하철, 버스 등 대중교통의 보조적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특히 화물의 전달을 최적화 해주는 역할을 할 수 있다"며 "이미 트럭과 버스 등 다양한 시범주행이 이뤄지고 있는데다, 유럽연합 집행위원회에서도 트럭 군집 주행 등 다양한 정책이 나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마지막으로 "ACEA는 고속도로 관리 당국, 지방 정부와의 대화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 모빌리티의 미래는 우리가 책임을 공유하면서 강화될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유럽과 한국 간 규제의 일치가 이뤄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