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서울 등 6개 시·도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 지정
국토부, 서울 등 6개 시·도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 지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율주행 서비스 실증 사업 본격 진행"
2019서울모터쇼 자율주행차 시승 행사 (사진=서울모터쇼조직위)
2019서울모터쇼 자율주행차 시승 행사 (사진=서울모터쇼조직위)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서울과 충북, 세종, 광주, 대구, 제주 등이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로 지정돼 앞으로 본격적인 자율주행 서비스 실증사업이 진행된다.

국토교통부(국토부)는 지난 20일 '자율주행자 시범운행지구 위원회'를 열고 이들 6곳을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로 지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위원회는 국토부 장관과 국토부·기재부·과기부·중기부·경찰청 등 5개 정부부처 차관급으로 이뤄진 6명의 정부위원, 자동차·교통·통신·도시분야 전문가인 12명의 민간위원으로 구성됐다.

시범운행지구는 지난 5월부터 시행된 자율주행자동차법에 의해 새로 도입됐다. 자율주행 서비스의 실증을 지원하기 위한 규제 특례지구다.

민간기업은 해당 지구에서 여객·화물 유상운송 허용, 임시운행 허가 시 자동차 안전기준 면제 등 다양한 규제 특례 허가를 받은 뒤 실제 요금을 받으면서 사업 운영 관점에서 실증해볼 수 있다.

무인 셔틀·로봇 택시·무인배송 등 자율주행 기반의 교통·물류 서비스 분야의 실증이 더 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

지역별 싱증 예정인 서비스를 보면 서울 상암동 일원 6.2㎢ 범위에서는 DMC역과 상업·주거·공원 지역을 오가는 셔틀 서비스가 운영된다.

충북과 세종은 오송역과 세종터미널 약 22.4㎞ 구간을 운행하는 간선급행버스(BRT) 셔틀 서비스를 실증한다. 이와 별도로 세종에서는 수요응답형 정부세종청사 순환 셔틀 서비스를 시험한다.

광주에서는 자율주행 노면 청소차·폐기물 수거차 서비스, 대구에서는 셔틀 서비스와 수요응답형 택시 서비스 실증을 진행한다. 제주에서는 공항 픽업 셔틀이 제주공항과 중문관광단지를 오가게 된다.

국토부는 이르면 연말부터 이들 시범운행지구 내에서 다양한 서비스 실증이 시작될 것으로 내다봤다.

앞으로 시범운행지구에 대한 관리·성과 평가와 함께 지구 지정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손명수 국토부 제2차관은 "이번 지구 지정으로 자율주행차 기반의 교통·물류 서비스가 본격적으로 발굴·도입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며 "앞으로도 자율주행차 상용화 시대를 앞당기기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