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 2020] 윤용원 KATRI 박사 "정부, 레벨 4 자율주행차 개발에 1조원 투입"
[자율주행차 2020] 윤용원 KATRI 박사 "정부, 레벨 4 자율주행차 개발에 1조원 투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용원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 선임연구원이 29일 주한유럽상공회의소와 유럽자동차제작사협회가 공동으로 주최한 '한-유럽 미래 자동차 콘퍼런스 2020'에서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토론장면 캡처)
윤용원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 박사는 29일 주한유럽상공회의소와 유럽자동차제작사협회가 공동 주최한 '한-유럽 미래 자동차 콘퍼런스 2020'에서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한-유럽 미래 자동차 콘퍼런스 2020 갈무리)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윤용원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 박사는 "오는 2021년부터 2027년까지 총 예산 9억3000만달러(한화 약 1조550억원)가 투입되는 레벨 4 이상 자율주행차 개발을 위한 정부의 R&D프로젝트가 추진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용원 박사는 29일 주한유럽상공회의소와 유럽자동차제작사협회가 공동 주최하고 서울파이낸스가 함께한 '한-유럽 미래 자동차 콘퍼런스 2020'에서 '안전한 자율주행자동차의 상용화 정책방향'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온라인(줌) 및 웨비나(웹세미나) 형식으로 진행됐다.

윤 박사는 "대한민국 정부는 2024년까지 완전 자율주행차의 안전한 도입을 목표로 정책수립, 법 제도 정비, 연구개발(R&D)과제 수행 등 인프라 구축을 진행하고 있다"며 정부의 방침을 소개했다.

그는 이어 "자율주행차에 대한 안정성 평가 기술들이 해당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추진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윤 박사는 국내의 안전기준과 가이드라인도 설명했다. 한국의 자동차 안전기준은 지난해 업데이트 돼 2020년 7월부터 레벨 3 자율주행차의 자기 인증이 허가됐다. 현재 UN WP29에서 준비중인 ALKS 기준보다 관대한 편으로 평가된다.

이와 함께 사이버 시큐리티 가이드라인이 올해 12월 발표돼 한국 자동차안전기준에 포함된다고 언급했다. 자율주행차의 윤리 가이드라인과 제작 가이드라인도 올해 12월 발표될 예정이다.

정부는 자율주행차의 사고에 대한 신속한 원인 규명을 위해 자율주행차 사고조사위원회도 구성하기로 했다. 또 데이터저장장치를 의무적으로 장착하도록 할 방침이다.

정부는 올해 5월부터 자율주행차 법률을 시행해 사람이나 사물의 유상 운송을 할 수 있는 시범운행지구를 지정할 수 있도록 했다. 안정성만 확인되면 자동차 안전기준을 적용받지 않는 독특한 형태의 자율주행차도 운행할 수 있다.

앞서 정부는 2016년부터 자율주행차 임시 운행 허가 제도를 도입해 모든 공공 도로에서 자율주행차의 시험운행을 할 수 있도록 해 둔 상태다. 현재 41개 기관, 총 118대의 자율주행차가 허가를 받아 지금까지 117만㎞를 주행했다.

그는 "임시운행 허가는 무인배달 차량 등 혁신적인 디자인을 갖는 자동차와 향후 레벨 4~5 자율주행차를 수용하기 위해 올해 연말 업데이트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발표에서는 2018년 12월 문을 연 K-시티도 소개됐다.

K-시티는 톨게이트, BRT레인, 교차로, 5G 등 총 35개의 시험시설을 갖춘 자율주행차의 테스트베드"라며 "고속도로와 도심, 교외, 주차시설 등 실제 주행 환경과 동일한 모습으로 구성됐다. 현재 기상 재연시설, GPS 음영 등을 시뮬레이션 할 수 있도록 고도화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