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판매사 첫 제재심, 결론 못내···내달 5일 속개
라임 판매사 첫 제재심, 결론 못내···내달 5일 속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태동 기자
사진=김태동 기자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금융감독원 제재심의위원회가 라임자산운용 펀드 판매사에 대한 제재를 확정짓지 못했다.

29일 오후 2시 금감원은 제재심을 열고, 라임펀드 판매 증권사 3곳에 대한 제재를 논의했다. 제재 대상 증권사는 신한금융투자, 대신증권, KB증권이다.

금감원은 이날 신한금투와 대신증권에 대한 제재안을 심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검사결과 조치안이 함께 상정된 KB증권에 대해선 시간관계상 논의가 전혀 이뤄지지 못한 걸로 보인다.

2차 제재심은 내달 5일 속개될 예정이다.

금감원은 "법률 대리인을 포함한 회사측 관계자들 검사국의 진술·설명을 충분히 청취하면서 밤늦게까지 심의를 진행했지만, 시간관계상 일단 오늘 회의는 종료한다"고 밝혔다. 

앞서 금감원은 신한금투의 김병철, 김형진 전 대표, KB증권의 박정림 현 대표와 윤경은 전 대표, 대신증권의 나재철 전 대표 등에게 '직무정지'를 염두한 제재를 사전통보했다.

제재 수위는 △주의 △주의적 경고 △문책 경고 △직무 정지 △해임 권고 등 5단계로 나뉘며 문책 경고 이상 중징계를 받으면 향후 3~5년 간 금융사 취업이 제한된다. 금융당국은 제재심을 시작으로 증권선물위원회, 금융위원회 의결을 거쳐 제재를 확정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