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판매 증권사 첫 제재심···KB·신한금투·대신 출석
라임 판매 증권사 첫 제재심···KB·신한금투·대신 출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은 개인사업자대출 급증 상호금융조합 경영진 면담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사진=서울파이낸스 DB)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1조6000억원대 환매 중단을 일으킨 '라임자산운용 펀드' 판매사들이 오늘(29일) 처음 제재심의위원회에 출석한다.

신한금융투자와 KB증권, 대신증권은 이날 오후 2시, 금융감독원 제재심에 출석해 금감원 검사부서의 질문에 답할 예정이다.

라임자산운용의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 당시 근무한 박정림 KB증권 대표이사, 윤경은 전 KB증권 대표, 김병철 전 신한금융투자 대표, 나재철 전 대신증권 대표(현 금융투자협회장) 등이 직접 제재심에 출석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제재심에선 임직원 중징계 여부에 관심이 쏠려있는데, 금감원은 앞서 기관 중징계와 함께 증권사 3곳의 전·현직 최고경영자(CEO)에 라임 사태에 대한 책임을 물어 문책 경고 이상의 중징계를 사전 통보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