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재심 출석한 오익근 "라임, 수사 중인 사안···밝힐 의견 없다"
제재심 출석한 오익근 "라임, 수사 중인 사안···밝힐 의견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익근 대신증권 대표.(사진=김태동 기자)
오익근 대신증권 대표.(사진=김태동 기자)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라임펀드 판매와 관련해 제재심의위원회에 출석한 오익근 대신증권 대표가 기자와 만나 "수사 중인 사안이라 밝힐 의견은 없다"라고 말했다.

오 대표는 이날 오후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열리는 '라임 사모펀드 사태' 관련 판매사 제재심에 출석 전 '제재심에서 소명할 구체적인 내용이 무엇인지'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오 대표는 이후 입장 게이트로 이동해 대회의가 열리는 11층으로 올라갔다.

앞서 금감원은 라임 사태와 관련 김병철·김형진 전 사장,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전 대신증권 사장), 박정림 KB증권 사장, 윤경은 전 KB증권 사장 등에 ‘직무정지’를 염두에 둔 중징계를 사전 통보했다. 

제재 수위는 △주의 △주의적 경고 △문책 경고 △직무 정지 △해임 권고 등 5단계로 나뉜다. 문책 경고 이상 중징계를 받으면 향후 3~5년 간 금융사 취업이 제한된다. 금융당국은 제재심을 시작으로 증권선물위원회, 금융위원회 의결을 거쳐 제재를 확정한다.

한편 이날 제재심은 증권사별로 나눠 진행된다. 신한금투(2시), 대신증권(5시), KB증권(7시) 순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