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첫 재판에도 글로벌 현장 경영 '고삐'
이재용, 첫 재판에도 글로벌 현장 경영 '고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부터 4일 간 베트남 방문해 현지 사업 점검
이재용 부회장이 20~21일 베트남 하노이 인근에 위치한 삼성 복합단지를 찾아 스마트폰 생산공장 등을 점검하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20~21일 베트남 하노이 인근에 위치한 삼성 복합단지를 찾아 스마트폰 생산공장 등을 점검하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 경영권 불법 승계 의혹' 등과 관련 재판 일정이 본격화했음에도 베트남 현지에서 글로벌 현장 경영의 고삐를 당기고 있다. 

22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19일부터 4일간 베트남을 방문해 현지 사업장을 살피고 미래 전략을 논의했다. 이 부회장은 베트남 하노이에 건설 중인 베트남 R&D센터 공사 현장과 함께 삼성전자 및 삼성디스플레이 등의 현지 사업 등을 점검했다. 

이번 출장에는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 노태문 무선사업부장 사장, 이재승 생활가전사업부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등이 동행했다.

이 부회장은 먼저 20일과 21일 하노이 인근 박닌과 타이응웬에 위치한 삼성 복합단지를 찾아 사업 현황을 보고 받고 스마트폰과 디스플레이 생산공장 등을 점검했다. 이날에는 호치민에서 삼성전자의 TV 및 생활가전 생산공장을 살펴보고 중장기 사업 전략을 논의했다.

특히 이 부회장은 20일 응우옌 쑤언 푹(Nguyen Xuan Phuc· 阮春福) 베트남 총리와 면담을 갖고, '베트남 R&D센터' 신축 공사 현장을 직접 찾아 살펴보기도 했다.

이 부회장은 현장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어떤 큰 변화가 닥치더라도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는 실력을 키우자"며 "위기 속에서 기회를 찾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뒤쳐지는 이웃이 없도록 주위를 살피자"며 "조금만 힘을 더 내서 함께 미래로 나아가자"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3월 하노이에 동남아 최대 규모(지상 16층·지하 3층, 연면적 약 8만㎡)인 '베트남 R&D센터' 건설을 시작했다. 2022년 말 완공 예정이다. 이곳에서는 스마트폰과 태블릿 등 모바일기기 관련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R&D 인력 등 3000여명이 근무하게 된다.

삼성은 △베트남 주요 대학과 산학협력 △기능올림픽 국가대표 훈련 지원 △베트남 기업 생산성 향상 위한 컨설팅 △제조전문 컨설턴트 및 금형전문가 양성 △방과후 학교 '삼성희망학교' 운영 등 인재 육성과 지역사회 CSR 활동도 진행하고 있다.

이재용 부회장이 20~21일 베트남 하노이 인근에 위치한 삼성 복합단지를 찾아 스마트폰 생산공장 등을 점검하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20~21일 베트남 하노이 인근에 위치한 삼성 복합단지를 찾아 스마트폰 생산공장 등을 점검하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 2018년 10월에도 베트남을 방문해 삼성의 베트남 사업을 점검한 바 있다. 2012년 10월에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과 함께 베트남 박닌 공장을 찾아 스마트폰 생산현장을 살펴보고 임직원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한편 이 부회장은 올해 들어 국내 및 해외 사업장을 찾아 현장 직원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있다. 특히 이날은 이 부회장의 경영권 불법 승계 의혹 첫 재판이 진행된 만큼 이번 이 부회장의 행보가 주목 받았다. 

이 부회장은 지난 1월 설 연휴 브라질 마나우스·캄피나스 법인 방문을 시작으로 구미 스마트폰 공장(3월), 중국 시안 반도체 사업장(5월), 반도체연구소(6월), 생활가전사업부(6월), 삼성디스플레이(6월), 사내벤처 C랩(7월), 삼성전기 부산사업장(7월) 등 국내외를 넘나들며 현장 경영 광폭 행보를 보이고 있다. 

이 부회장은 현장에서 "가혹한 위기 상황" "경영환경이 우리의 한계를 시험하고 있다"라며 위기의식을 드러내면서도 "선두에서 혁신하자" "미래를 선점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