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실사모펀드 금융분쟁조정 신청, 1년 새 1400건 육박
부실사모펀드 금융분쟁조정 신청, 1년 새 1400건 육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8월~2020년 9월4일 사모펀드 관련 분쟁조정 신청 현황(자료=금융감독원·유의동 의원실 재구성)
2019년 8월~2020년 9월4일 사모펀드 관련 분쟁조정 신청 현황(자료=금융감독원·유의동 의원실 재구성)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라임자산운용, 옵티머스자산운용 등 최근 1년간 펀드 환매중단 사태로 금융당국에 신청된 분쟁조정 건수가 1400건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유의동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금융분쟁조정이 신청된 사모펀드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8월부터 올해 9월 4일까지 접수된 대규모 환매연기 사모펀드  31개에 대한 금융분쟁조정 신청건수는 총 1393건으로 집계됐다.   

사모펀드별 분쟁조정건수를 살펴보면, 라임펀드가 734건으로 전체의 절반 이상 점유했다. 이어 △옵티머스펀드 183건 △이탈리아 건강보험채권펀드 85건 △디스커버리 US핀테크글로벌펀드 59건 △자비스펀드 58건 △젠투펀드 40건 등 순으로 금융분쟁신청이 접수됐다. 

유 의원은 "지난 한 해 동안 기존에는 볼 수 없었던 대규모 사모펀드 환매중단 사태가 발생하기까지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무엇을 했는지 묻지 않을 수가 없다"며 "라임, 옵티머스 등과 같은 대규모 환매중단이 추가로 발생할 여지가 없는지 보다 강도 높은 검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