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매제한 강화' 발표 후 5대 광역시 오피스텔 거래량 39% 증가
'전매제한 강화' 발표 후 5대 광역시 오피스텔 거래량 39%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 5대 광역시 오피스텔 거래량.(자료=리얼투데이)
지방 5대 광역시 오피스텔 거래량.(자료=리얼투데이)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수도권 비규제지역과 지방 광역시 민간택지 주택의 전매제한 기간을 강화하기로 한 5.11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지방 5대 광역시(부산, 대전, 대구, 울산, 광주) 오피스텔 거래량이 평균 39%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19일 리얼투데이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자료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지방 5대 광역시 올해 5월~7월(5월 1일~7월 31일) 오피스텔 거래량은 지난해 동기간(1581건) 대비 39%가 증가한 2017건으로 나타났다. 이는 2월~4월(2월1일~4월30일) 거래량인 1658건과 비교해도 평균 22%가 늘어난 수치다. 

이렇게 지방 5대 광역시의 오피스텔 거래량이 늘어난 것은 주택 시장에 대한 규제 영향으로 분석된다. 지난 5월 11일, 국토교통부는 8월부터 수도권 비규제지역과 지방광역시 민간택지에서 공급되는 주택의 전매제한 기간을 기존 6개월에서 소유권 이전 등기 때까지로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렇게 되면 아파트에 당첨될 경우, 소유권 이전 등기 때까지 아파트 분양권을 넘길 수 없게 되고 자연스럽게 규제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오피스텔로 풍선효과가 나타나게 된 것이다. 현재 오피스텔은 청약 통장이 필요하지 않고, 만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청약이 가능하다.

올 5월~7월 공급된 지방 5대 광역시 오피스텔은 분양시장에서도 성적이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올 5월~7월 한국감정원 청약홈에서 접수를 받은 전국 오피스텔 8곳 중 '서면 롯데캐슬 엘루체' 1군과 '해운대 중동 스위첸' 3군은 각각 154대 1, 237대 1 이라는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울산 태화강 아이파크(3군, 40대 1)', '해링턴타워 광안 디오션(1군, 58대 1)' 등도 두자릿 수 경쟁률을 보여주며 지방 5대 광역시 오피스텔의 인기를 입증했다.

또한 올 5월~7월에 공급된 지방 5대 광역시 오피스텔에는 분양권 프리미엄도 높게 붙어 있다. 네이버 부동산 자료를 보면 해링턴타워 광안 디오션 전용면적 29㎡의 경우 현재 프리미엄이 최대 6000만원에 매물이 올라와 있다. 서면 롯데캐슬 엘루체 전용면적 50㎡ 역시 프리미엄이 최대 2500만원까지 붙은 상황이다.  

업계 관계자는 "취득세는 주거용 오피스텔도 포함됐지만 여전히 오피스텔은 임대사업자 등록으로 절세가 가능하고 아파트 매매와 임대 규제에 비해선 비규제 혜택이 많아서 최근 반사이익을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