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집값 따라 대전도 들썩···분양권 웃돈만 5억원↑
세종 집값 따라 대전도 들썩···분양권 웃돈만 5억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아파트 분양가와 분양권 실거래가. (사진= 경제만랩)
대전 아파트 분양가와 분양권 실거래가 비교표. (사진= 경제만랩)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올해 '천도론'으로 세종 아파트 가격이 급등한 데 이어 맞닿은 대전 부동산 시장도 덩달아 꿈틀거리고 있다. 아파트 분양권 가격이 분양가 대비 평균 5억원이 넘어선 것은 물론, 프리미엄만 7억6000만원에 달하는 단지도 나왔다.

14일 경제만랩에 따르면 지난달 대전 3곳의 아파트 단지 분양권 가격이 초기 분양가와 비교해 5억1516만원(94.7%)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분양권 가격이 가장 많이 뛴 곳은 대전 유성구 복용동 '대전 아이파크 시티 2단지'(2021년 11월 입주 예정)이었다. 단지의 2단지 전용면적 122㎡는 지난해 3월 7억1000만원에 분양가가 책정됐다. 이후 대전 집값 시세가 꾸준하게 상승해 올해 들어 10억원을 돌파하더니 지난달에는 14억7328만원(16층)에 분양권 전매가 이뤄졌다. 이는 초기 분양가와 비교해 7억6328만원(107.5%) 상승한 값이다.

서구 도안동에 위치한 '대전 갑천3블록 트리풀시티'(2021년 11월 입주예정) 전용 84㎡는 지난 2018년 7월 3억9000만원에 분양한 이후, 분양권이 지난달 7억7281만원(12층)에 거래됐다. 초기 분양가 대비 3억8281만원(98.2%) 올랐다. 유성구 복용동 '대전 아이파크 시티 1단지'(2021년 11월 입주예정)에서도 전용 84㎡가 지난해 3월 5억1000만원에 분양한 이후 지난 9월 9억940만원(23층)에 계약돼 프리미엄만 약 4억원(78.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집값 상승 기류에 힘입어 분양권 전매 거래량도 크게 늘었다. 한국감정원 자료를 보면 올해 1~8월 대전 분양권 전매 거래량은 2822건으로, 관련 통계가 작성된 지난 2016년 이후 1~8월 거래량 중에서 역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은 지난 6.17 부동산 대책으로 대덕구를 제외한 동·중·서·유성구 등 4개 자치구가 투기과열지구로 묶인 상황이지만, 분양권 전매 가격은 강세가 여전하다. 더욱이 인근 세종이 천도론으로 집값 상승폭이 널뛰자 대전도 영향을 받은 것이란 분석이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대전은 투기과열지구 지정 이후에도 분양한 아파트들의 청약경쟁률이 여전히 높았으며, 신축 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지역"이라면서 "최근 세종 아파트 가격 상승의 영향까지 더해져 대전 분양권 가격이 더욱 가팔라지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