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코로나19 혈장치료제 무상 공급 선언
GC녹십자, 코로나19 혈장치료제 무상 공급 선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하반기 상용화 목표···임상시험 논의 중
GC녹십자 연구원이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사진=GC녹십자)
GC녹십자 연구원이 신약 개발을 위해 연구를 하고 있다. (사진=GC녹십자)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GC녹십자는 개발 중인 코로나19 혈장치료제 GC5131A가 상용화되면 국내 환자들에게 무상으로 제공하겠다고 18일 밝혔다.

GC녹십자에 따르면 GC5131A는 코로나19 회복기 환자의 혈액 속 혈장에 들어있는 항체를 추출해서 만드는 의약품이다. 회복기 환자의 혈장을 중증 환자에 수혈하듯 투여하는 혈장 치료와는 차이가 있다. 

GC녹십자는 코로나19 혈장치료제의 정부지원금을 제외한 개발부터 상용화 이후의 모든 비용을 자체 부담한다. 무상 공급분의 수량 제한이나 전제 조건도 없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유행 속 금전적 손해를 감내하겠다는 결정이다.

허은철 GC녹십자 사장은 "사상 초유의 감염병 치료를 위해 쓰이는 의약품은 오롯이 국민 보건 안정화를 위해 쓰여야 한다"며 "코로나19를 극복한 우리나라 국민의 힘을 한데 모아 만들어지는 혈장치료제 플랫폼은 금전 이상의 가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GC녹십자는 이날 주주들에게 단기적인 수익보다 안정적인 미래를 만들기 위한 결정이었다며 이해와 양해를 부탁한다는 서한을 발송했다.

GC녹십자는 코로나19 혈장치료제의 올해 하반기 상용화를 목표로 임상시험을 준비 중이다. 상용화하는 대로 국내 코로나19 환자들에게 혈장치료제를 무상 공급하겠다는 방침이다.

GC녹십자는 혈장치료제는 오랜 기간 인체에 사용돼 온 면역글로불린 제제여서 다른 신약보다 개발 속도가 빠르다고 자신하고 있다.

이미 상용화된 면역글로불린 제제와 작용 기전 및 생산 방법이 같아서 신약 개발과 달리 개발 과정을 간소화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이 회사는 B형감염면역글로불린 헤파빅, 항파상풍면역글로불린 하이퍼테트 등을 상용화한 경험이 있다.

GC녹십자 관계자는 "무상공급 시기는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상용화 목표인 하반기와 동일하다"며 "임상시험은 현재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