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임상 봇물···넉 달 새 40배 증가
지구촌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임상 봇물···넉 달 새 40배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크리스탈지노믹스·대웅제약 치료제 2건 추가 승인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은 지난 4개월간 세계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임상시험이 40배 가까이 증가했다고 15일 밝혔다. 혈장치료제 임상시험은 3월11일 기준 3건에서 이달 10일 119건으로 39.7배로 급증했다.

혈장치료제는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항체가 들어있는 혈장을 약제처럼 만든 일종의 면역글로불린제제다. 회복기 환자의 혈장을 중증 환자에 수혈하듯 투여하는 혈장 치료와는 차이가 있다.

치료제와 백신을 포함하는 전체 임상시험은 3월11일 기준 56건에서 이달 10일 기준 1060건으로 18.9배 증가했다. 이중 치료제 관련 임상시험은 1013건, 백신 관련 임상시험은 47건이다.

치료제 관련 임상시험 중 연구자 임상연구의 비중이 649건(64.1%)으로 가장 활발하게 이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약사 임상시험은 345건, 미국 국립보건원(NIH) 및 미국 연방정부 후원 임상시험은 19건이다.

국내에서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임상시험계획을 승인받은 치료제·백신은 모두 17건(치료제 15건·백신 2건)이다. 치료제는 지난달 기준 13건에서 총 2건(크리스탈지노믹스 CG-CAM20/대웅제약 DWJ1248정)이 추가 승인됐다.

백신 후보물질에 대한 추가 승인은 없었다. 기존 이노비오의 INO-4800과 제넥신의 GX-19 모두 1/2a상 임상시험을 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