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글로벌제약사연합과 코로나19 치료제 공동 개발
GC녹십자, 글로벌제약사연합과 코로나19 치료제 공동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국적 협의체 합류···상위 10개 혈액제제 기업과 맞손
GC녹십자 연구원이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사진=GC녹십자)
GC녹십자 연구원이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사진=GC녹십자)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GC녹십자는 글로벌 혈액제제 기업들로 구성된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개발 얼라이언스(CoVIg-19 Plasma Alliance)에 합류했다고 8일 밝혔다.

얼라이언스에는 GC녹십자 외에 BPL, CSL, 다케다(Takeda), 바이오테스트(Biotest), 옥타파마(Octapharma) 등 총 10개의 글로벌 혈액제제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특정 질병에 대한 치료제를 개발하기 위해 글로벌 혈액제제 업계가 손을 잡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은 미국과 유럽에서 코로나19 회복기 환자의 혈장을 활용한 고면역글로불린제제를 공동 개발할 예정이다. 회복기 환자의 혈장 확보, 임상시험, 제품 제조 단계에서 서로의 지식과 자원을 공유하기로 했다. 다양한 기업이 협력하는 만큼 개발 기간과 치료제 공급체계 구축 기간이 단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렇게 개발된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임상시험은 미국 국립보건원(NIH)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와 협력해 올여름부터 성인 환자를 대상으로 이뤄질 계획이다. GC녹십자는 해외에서는 얼라이언스의 공동 개발에 협력고, 국내에서는 자체 개발 중이던 코로나19 혈장치료제 GC5131A를 상용화하기로 했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세계가 유례없는 위기에 직면한 만큼 글로벌 동종업계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기술과 자원을 공유해야 치료제 개발 속도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혈장치료제는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항체가 들어있는 혈장을 약제처럼 만든 일종의 면역글로불린제제다. 회복기 환자의 혈장을 중증 환자에 수혈하듯 투여하는 혈장 치료와는 차이가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