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동물실험서 효과"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동물실험서 효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러스 100배 감소, 폐조직 병변 개선···내달 임상목표"
셀트리온 연구진이 코로나19 항체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사진=셀트리온)
셀트리온 연구진이 코로나19 항체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사진=셀트리온)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셀트리온은 자사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항체치료제가 동물실험에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지난 4월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무력화할 수 있는 중화항체 선별을 완료한 뒤 충북대와 함께 족제비의 일종인 페럿을 대상으로 동물실험을 해왔다.

동물실험 결과 약물 투여 닷새째부터 콧물, 기침 증상이 사라지고 활동성이 높아지는 개선 효과를 확인했다. 항체치료제를 고농도로 투여했을 때 바이러스가 최대 100배 감소했을 뿐만 아니라 코로나19로 인한 폐의 염증도 크게 나아졌다.

셀트리온은 페럿에 이어 햄스터, 생쥐, 원숭이를 대상으로 효능과 독성 시험을 할 예정이다. 내달에는 사람 대상 임상시험에 돌입하는 게 목표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개발 성공 가능성을 높여주는 청신호가 하나둘씩 켜지고 있다"면서 "코로나19의 글로벌 확산세를 꺾는데 일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