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보건당국, 코로나19 치료용 혈장치료제 투여 허가
한국 보건당국, 코로나19 치료용 혈장치료제 투여 허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C녹십자 개발 GC5131A, 칠곡경북대병원서 치료목적 사용 승인 신청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대구 북구 칠곡경북대학교병원에서 GC녹십자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혈장치료제 'GC5131A'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20일 GC녹십자에 따르면, 칠곡경북대학교병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GC5131A를 치료 목적으로 쓸 수 있도록 승인 신청을 했고, 식약처는 19일 이를 받아들였다. 의료 현장에서 코로나19 환자에게 혈장치료제를 쓸 길이 열린 셈이다.

이번 이번 치료 목적 사용 승인은 임상시험과는 별개다. GC녹십자는 현재 삼성서울병원, 서울아산병원, 중앙대병원, 고대안산병원, 충남대병원, 세브란스병원에서 고위험군 환자 60명을 대상으로 GC5131A의 임상 2상 시험을 하고 있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임상자가 아닌 환자를 대상으로 치료제로 쓸 수 있게 된 것이다. 임상 결과 나오지 않은 임상 시험 약물이라도 의료진이 효과가 있다고 보면, 식약처에 치료 목적 사용 신청을 할 수 있다"며 "이렇게 승인이 내려지면 GC녹십자는 약물만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식약처는 다른 치료 수단이 없거나 생명을 위협하는 중증 환자 치료를 위해 허가되지 않은 임상시험용 의약품이더라도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치료 목적 사용 승인 제도를 운용 중이다.

이 제도를 활용해 향후 GC5131A를 코로나19 환자에게 투여하는 의료기관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GC녹십자 관계자는 "현재 코로나19 혈장치료제에 대한 의료계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어 현장에서 치료 목적의 사용이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